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께...

2009.01.08 10:34
















음식점 출입문이 열리더니
여덟살 쯤 되어 보이는 여자아이가
어른의 손을 이끌고 느릿느릿 안으로 들어왔다.
두 사람의 너절한 행색은
한 눈에도 걸인임을 짐작 할 수 있었다.
퀴퀴한 냄새가 코를 찔렀다.



주인아저씨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그들을 향해 소리쳤다.

" 이봐요!!
아직 개시도 못했으니까
다음에 와요!! "

아이는 아무 말 없이 앞 못보는
아빠의 손을 이끌고 음식점 중간에 자리를 잡았다.



주인아저씨는 그때서야
그들이 음식을 먹으러 왔다는 것을 알았다...

" 저어... 아저씨! 순대국 두 그릇 주세요. "

" 응 알았다.
근데 얘야 이리 좀 와 볼래 "

계산대에 앉아 있던 주인 아저씨는
손짓을 하며 아이를 불렀다.

" 미안하지만
지금은 음식을 팔 수가 없구나...
거긴 예약 손님들이 앉을 자리라서 말야. "

그렇지 않아도 주눅이 든 아이는
주인아저씨의 말에
낯빛이 금방 시무룩해졌다.



" 아저씨 빨리 먹고 갈께요.
오늘이 우리 아빠 생일이에요... "

아이는 비에 젖어 눅눅해진 천원짜리 몇 장과
한 주먹의 동전을 꺼내 보였다.

" 알았다. 그럼 빨리 먹고 나가야한다. "
아저씨 빨리 먹고 갈께요...
오늘이 우리 아빠 생일이에요... "



잠시 후 주인 아저씨는
순대국 두 그릇을 갖다 주었다.
그리고 계산대에 앉아서
물끄러미 그들의 모습을 바라봤다.



"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께. "

아이는 그렇게 말하고는
소금통 대신
자신의 국밥 그릇으로 수저를 가져갔다.
그리고는 국밥 속에 들어 있던 순대며 고기들을 떠서
앞 못보는 아빠의 그릇에 가득 담아 주었다.



" 아빠 이제 됐어 어서 먹어.
근데 아저씨가 우리 빨리 먹고 가야 한댔으니까
어서 밥 떠
내가 김치 올려줄께. "
수저를 들고 있는 아빠의 두 눈 가득히 눈물이 고여 있었다.



그 광경을 지켜보던
주인 아저씨는
조금 전에 자기가 했던
일에 대한 뉘우침으로
그들의 얼굴을 바라 볼 수 가 없었다.


- 출처: 불명





▶ 내용이 도움이 되신다면 RSS 기능으로 구독하세요.    |  Add to Google
▶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눈이 편안해집니다. 클릭하세요~ →  나눔글꼴 설치하기

Comments

Please~ ^^

자~, 이제 댓글 하나만 다시면 됩니다~  

댓글 입력 폼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