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어머니

2009.03.09 10:13

제가 이런 부류의 글을 카테고리까지 만들어 놓고 모으는 이유는, 삶에 부대껴 헐떡이다 지쳐 가끔 뒤돌아 보면 너무 삭막하게 사는 저 자신이 문득 불쌍하게 느껴지기 때문입니다. 또한, 가슴이 찡한 감동을 주는 글을 읽고 나면 제 나름의 카타르시스를 느끼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캡처를 하지 못해 놓친 글이 많습니다만 앞으로는 저작권에 문제가 없는 한 제 블로그에도 그러한 글들이 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두고 싶습니다.


참, 아시죠? 이런 글 읽을 때는 컴퓨터 앞의 마우스를 좌클릭, 우클릭하던 버릇은 잠시 억제하시고 차분하게 보셔야 한다는 것을요. ^^





신랑이 늦둥이라 저와 나이 차가 50년 넘게 나시는 어머님...

저 시집오고 5년만에 치매에 걸리셔서

저 혼자 4년간 똥오줌 받아내고, 잘 씻지도 못하고,

딸내미 얼굴도 못 보고, 매일 환자식 먹고,

간이침대에 쪼그려 잠들고,

4년간 남편 품에 단 한 번도 잠들지 못했고,

힘이 없으셔서 변을 못 누실 땐

제 손가락으로 파내는 일도 거의 매일이었지만

안 힘들다고, 평생 이 짓 해도 좋으니 살아만 계시라고 할 수 있었던 이유는

정신이 멀쩡하셨던 그 5년간 베풀어주신 사랑 덕분이었습니다.

제 나이 33살 먹도록 그렇게 선하고 지혜롭고 어진 이를

본적이 없습니다.

알콜중독으로 정신치료를 받고 계시는 아버지...

그런 아버지를 견디다 못해 제가 10살 때 집 나가서 소식 없는 엄마...

상습절도로 경찰서 들락날락하던 오빠...

그밑에서 매일 맞고, 울며 자란 저를 무슨 공주님인 줄 착각하는 신랑과



신랑에게 모든 이야기를 듣고는 눈물 글썽이며


한시라도 빨리 데려오고 싶다고 2천만원짜리 통장을 내어주시며,

어디 나라에서는 남의집 귀한 딸 데리고 올 때 소 팔고 집 팔아

지참금 주고 데려 온다는데, 부족하지만 받으라고...

그돈으로 하고 싶은 혼수, 사고 싶은 거 사서 시집오라

하셨던 어머님...

부모 정 모르고 큰 저는 그런 어머님께 반해,

신랑이 독립해 살고있던 아파트 일부러 처분하고

어머님댁 들어가서 셋이 살게 되었습니다.

신랑 10살도 되기 전에 과부 되어, 자식 다섯을 키우시면서도

평생을 자식들에게조차 언성 한 번 높이신 적이 없다는 어머님...

50 넘은 아주버님께서 평생 어머니 화내시는 걸 본적이

없다 하시네요.

바쁜 명절날 돕진 못할망정 튀김 위에 설탕 병을 깨트려

튀김도 다 망치고 병도 깬 저에게 1초도 망설임 없이

"아무 소리 말고 있거라" 하시고는

늙으면 죽어야 한다며 당신이 손에 힘이 없어 놓쳤다고

하시던 어머님...

단 거 몸에 안 좋다고 초콜렛 쩝쩝 먹고있는 제 등짝을

때리시면서도 나갔다 들어오실 땐 군것질거리 꼭 사 들고

"공주야~ 엄마 왔다~" 하시던 어머님..

어머님과 신랑과 저. 셋이 삼겹살에 소주 마시다

셋다 술이 과했는지 안 하던 속마음 얘기하다가,

자라온 서러움이 너무 많았던 저는

시어머니 앞에서 꺼이꺼이 울며 술주정을 했는데,

그런 황당한 며느리를 혼내긴 커녕

제 손을 잡으며, 저보다 더 서럽게 우시며,

얼마나 서러웠노, 얼마나 무서웠노..

처음부터 니가 내 딸로 태어났음 오죽 좋았겠나,

내가 더 잘해줄 테니 이제 잊어라..잊어라...하시던 어머님...

명절이나 손님 맞을 때 상 차린 거 치우려면

"아직 다 안 먹었다 방에 가 있어라"하시곤

소리 안 나게 살금살금 그릇 치우고 설거지 하시려다 저에게 들켜

서로 니가 왜 하니, 어머님이 왜 하세요 실랑이 하게 됐었죠...

제가 무슨 그리 귀한 몸이라고..

일 시키기 그저 아까우셔서 벌벌 떠시던 어머님.

치매에 걸려 본인 이름도 나이도 모르시면서도

험한 말씨 한번 안 쓰시고

그저 곱고 귀여운 어린 아이가 되신 어머님...

어느날 저에게 " 아이고 이쁘네~ 뉘 집 딸이고~~" 하시더이다.

그래서 저 웃으면서

"나는 정순X여사님(시어머님 함자십니다) 딸이지요~

할머니는 딸 있어요~?"했더니 "있지~~

서미X(제이름)이 우리 막내딸~ 위로 아들 둘이랑 딸 서이도 있다~"

그때서야 펑펑 울며 깨달았습니다.

이분 마음 속엔 제가, 딸 같은 며느리가 아니라

막내 시누 다음으로 또 하나 낳은 딸이었다는걸...

저에게...

"니가 내 제일 아픈 손가락이다." 하시던 말씀이 진짜였다는 걸...

정신 있으실 때, 어머님께 저는 항상 감사하고 사랑하고

잘하려 노력은 했지만 제가 정말 이분을 진짜 엄마로

여기고 대했는지...,

왜 더 잘하지 못했는지, 왜 사랑하고 고맙단 말을 매일 매일

해 드리진 못했는지...

형편 어렵고 애가 셋이라 병원에 얼굴도 안 비치던 형님..

형님이 돌보신다 해도 사양하고 제가 했어야 당연한 일인데,

왜 엄한 형님을 미워했는지...

말한마디 행동 하나하나가 사무치고 후회되어

혀를 깨물고 싶은 심정이었답니다.

밤 11시쯤,, 소변보셨나 확인하려고 이불 속에 손 넣는데

갑자기 제 손에 만 원짜리 한 장을 쥐여 주시더군요...

"이게 뭐에요?" 했더니 소근소근 귓속말로

"아침에~ 옆에 할매 가고 침대 밑에 있드라~

아무도 몰래 니 맛있는 거 사 묵어래이~" 하시는데 생각해보니

점심 때쯤 큰 아주버님도 왔다 가셨고, 첫째, 둘째 시누도

다녀갔고.. 남편도 퇴근해서 "할머니~ 잘 있으셨어요~?"

(자식들 몰라보셔서 언젠가부터 그리 부릅니다.) 인사하고

집에 들어갔는데...

아침 7시에 퇴원한 할머니가 떨어트린 돈을 주우시곤

당신 자식들에겐 안 주시고 갖고 계시다가 저에게 주신 거였어요.

그리곤 그날 새벽 화장실 다녀왔다 느낌이 이상해

어머님 코에 손을 대보니 돌아가셨더군요...

장례 치르는 동안 제일 바쁘게 움직여야 할 제가

울다 울다 졸도를 세 번 하고 누워 있느라 어머님 가시는 길에도

게으름을 피웠네요...

어머님을 닮아 시집살이가 뭔지 구경도 안 시킨 시아주버님과

시누이 셋. 그리고 남편과 저...

서로 부둥켜안고 서로 위로하며, 어머님 안 슬퍼하시게

우리 우애 좋게 잘살자 약속하며 그렇게 어머님 보내드렸어요..

오늘이 꼭 시어머님 가신지 150일째입니다..

어머님께서 매일 저 좋아하는 초콜렛,사탕을 사 들고 오시던

까만 비닐봉지.

주변에 널리고 널린 까만 비닐봉지만 보면 눈물이 납니다..

어머님이 주신 꼬깃꼬깃한 만 원짜리를 배게 밑에 넣어두고..

매일 어머님 꿈에 나오시면

사랑한다고... 감사하다고 말해 드리려 준비하며 잠듭니다.

다시 태어나면 처음부터 어머님 딸로 태어나길 바라는 건

너무 큰 욕심이겠죠...

부디 저희 어머님 좋은 곳으로 가시길..


다음 생에는 평생 고생 안 하고 평생 남편 사랑 듬뿍 받으며

살으시길 기도해 주세요.


- 출처: 미상




출처가 어디인지 아시는 분은 알려 주시기를 부탁합니다.



'기억하고픈 글,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환자실에서의 작별인사  (2) 2009.03.13
우리는 무식한 부부  (2) 2009.03.12
시어머니  (2) 2009.03.09
눈물의 하얀 와이셔츠  (0) 2009.03.06
다큐멘터리 영화: 워낭소리  (0) 2009.01.19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께...  (0) 2009.01.08
▶ 내용이 도움이 되신다면 RSS 기능으로 구독하세요.    |  Add to Google
▶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눈이 편안해집니다. 클릭하세요~ →  나눔글꼴 설치하기

Comments

  1. Favicon of http://offree.net/ BlogIcon 도아 2009.03.09 11:54 신고

    눈시울이 뜨거워지는 군요. 어렵게 사신 삶은 이런 분을 만나기위한 절차였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버님께서 암에 걸리시고 9년간 투병을 하셨습니다. 마지막 1년은 자리에 누워 일어서지를 못하셨습니다. 이때 병수발을 어머님과 제가해었는데 친자식이라고 해도 하기 힘든 일이었습니다. 치매에 걸리신 분을 돌보는 일 또한 만만치 않은 일인데 "돌아가시지만 않았으면 좋겠다"는 애절함이나 며느리를 있는 모습 그대로 사랑해 주신 시어머니나 정말 눈시울을 적시게만드는 군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3.09 15:58 신고

      도아님도 그런 사연이 있으시군요.
      저 역시 아버님이 근 30여년을 병원 출입하고 계십니다.
      오죽하면 병원 쪽은 쳐다도 보기 싫다하시겠습니까?
      효자, 효부는 하늘이 내린다고 하지만 결코 쉬운 일은 아니지요.
      저 역시 반성할 점이 많습니다.

Please~ ^^

자~, 이제 댓글 하나만 다시면 됩니다~  

댓글 입력 폼

행복하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