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칼코마니에 푹 빠진 재성이

2009.05.18 23:47
지난 한 주는 저 혼자 생활했습니다. 큰아들 재성이가 제일 먼저 감기 걸려서 고생하다가 이제는 거의 다 나았구나 했는데 애들 엄마에게 덜컥 감기가 옮아버리더군요. 그런데 난감한 건 형이 일주일 넘게 감기로 약 먹고, 기침하고 같이 생활하며 자고 했는데도 감기가 옮지 않기에 이제 조금 컸다고 면역력도 제법 생겼구나 하고 기특해하고 있던 차에 엄마가 감기 옮으니 일주일 넘게 선방하던 작은아들 성민이에게 바로 감기가 전염되어버리더군요.

그래서 나름 추론해 본 결과, 엄마 젖 먹으며 면역성분도 엄마 젖을 통해 전달받던 작은아들이, 엄마 젖을 통해 감기바이러스가 함께 넘어오니 면역체계니 자기방어니 뭐 따지고 자시고 할 게 없었던 것으로 생각합니다. 엄마가 감기 걸린 순간 이미 게임은 끝났던 거지요. 어떻습니까? 제가 혼자 생각해 본 건데 일리 있지 않나요? ^^

아직 감기가 채 다 낫지 않은 큰아들, 이제 감기 시작한 작은아들과 엄마. 작은아들도 징징, 큰아들도 어리광, 거기다 서방이라는 작자는 자기는 몸도 성하면서 애들 잘 돌봐 주지도 않지 아내가 스트레스가 많았나 봅니다. 그리 하야 지지난 주 금요일 자정 무렵 작은(?) 다툼이 있었네요. 결론은 마눌님 짐 싸서 애들 데리고 몸조리한다고 휭~하니 친정으로 가버렸던 것이었던 것이었습니다. 그렇다고 서방을 혼자 두고 가냐?
덕분에 지난주에는 저녁으로 돼지국밥을 집 근처 국밥집 간판별로 전전하며 질리도록 실컷 먹었다는 이야기가 전해...;;;

일주일을 독수공방하고 지난주 토요일 부산 내려가서 상봉한 아들 녀석들입니다. ㅠㅠ

P5180014

P5180005

P5180003

P5180001
못 본 사이 '손에 잡히면 다 먹어주마 신공'의 경지는 이제 득도의 경지에 다다른 듯합니다. -_-;

P5180018
물 마시고 싶어요~

P5180029
근래 들어 부쩍 침을 많이 흘리는군요. 아기들은 이게 정상이라고 하기는 하던데 자기 형은 저 당시 침을 거의 흘리지 않고 자랐답니다.

P5180022
두 손 불끈. 거의 형이 독차지하다시피 하던 놀잇감을 획득한 기쁨에 손에 힘이...

P5180026

P5180020
어떻게 하는지 이리저리 만져보느라 정신없는 성민이. 그러나...

P5180025
재성이 형님 등장에 기쁨도 잠시... "안 줄 거야. 안 줄 거야!"

P5180023
"어쭈? 좀 컸다 이거냐? 손 떼, 손 떼!!!"

P5180024
"따쉬기, 까불고 있어."

예전 같으면 재성이를 혼내고 다시 뺏어서 성민이에게 돌려줬겠지만 그게 한쪽만 너무 편애하는 행위라는 걸 자각(?)한 이후로는 그냥 내버려 둡니다. 대신 타이르는 방법을 씁니다. 확실히 혼내는 것보다는 타이르는 방법이 애 정서발달에 끼치는 영향이 긍정적이다는 것을 요즘 몸으로 체험하고 있습니다.

P5180007

P5180008
그래도 형이라고 동생 예쁘다는 애정표현을 하는데 성민이가 감당하기에는 너무나 과격한 행동입니다.

얼마 전 재성이가 어린이집에서 미술 시간에 데칼코마니를 배웠나 봅니다. 집에 와서도 스케치북과 그림물감을 꺼내놓고는 작품활동을 하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P5180034
아빠~ 내가 꽃 만들어 줄께~

P5180035
그래도 진지합니다. 물감 하나 고르는데도 신중하더군요. ^^

P5180036
고사리 손으로 통통통~~~

P5180033
재성이의 첫 번째 작품: 나비와 꽃

P5180038
재성이의 두 번째 작품: 꽃

P5180031
재성이 작품 수준을 보고는 용기백배한 아빠의 첫 작품: 꽃밭

P5180032
아빠의 두 번째 작품: 나무

내심 아빠의 고난도(?) 작품에 감탄할 큰아들을 생각하며,

아빠: 재성아, 어때? 이건 꽃밭이고, 이건 나무야. 멋지지? (우쭐우쭐)
아들: 아이고, 아빠. 엉망진창이잖아. 이러면 안 돼.
아빠: ... ㅠㅠ

그런 거니, 아들아? 그렇게 하면 안 되는 거야?

큰아들에게 좌절당한 오늘의 두 번째 대화.

아빠: 재성아, 이런 걸 데칼코마니라고 하는 거야. 데칼코마니 해봐.
아들: 데카콤니.
아빠: -_-; 아니 데카콤니가 아니고 데칼코마니. (뒤에서 산업디자인 전공한 자칭 한 미술 한다는 아내가 애한테 너무 많은 걸 바라는 거 아니냐고 핀잔을 줍니다.)
아들: 데카...코옴니.
아빠: 데
아들: 데
아빠: 칼
아들: 칼
아빠: 코
아들: 코
아빠: 마
아들: 마
아빠: 니
아들: 니
아빠: 그렇지. 데칼코마니
아들: 데카콤니.
아빠: ........................ ㅠ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 내용이 도움이 되신다면 RSS 기능으로 구독하세요.    |  Add to Google
▶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눈이 편안해집니다. 클릭하세요~ →  나눔글꼴 설치하기

Comments

  1. Favicon of http://hanttol.tistory.com BlogIcon 솔이아빠 2009.05.19 07:39 신고

    너무 재미있는 놀이네요. ^^;
    언제 해봤더라...국민학교 미술시간에 했던 기억만 새록새록 ^^;
    좋은하루 되세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5.19 11:44 신고

      오랜만에 하니까 재미있더군요. 아들이랑 둘이서 시간 가는줄 모르고 놀았습니다. [img=http://cfs.tistory.com/custom/blog/20/207879/skin/images/forevler_039.gif]

  2. Favicon of http://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 2009.05.19 08:35 신고

    데칼콤니~ 절대 안되죠? 데칼코마니 너무 어려운 발음이네요. ㅎㅎㅎ
    그나저나 재성이가 민성이 예뻐해 주는 모습 정말 귀엽습니다. 근데! 원츄 사진은 역쉬 따식이!!! 사진이 아닐까 싶은데요? ㅋㅋㅋㅋ
    용돌이도 데칼코마니좀 시켜줘 볼까봐요 좋아하겠는데요? 웅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5.19 11:48 신고

      동생을 귀여워하다가도 어느 순간 수 틀리면 매몰찹니다.
      덕분에 형님 권위는 확실하게 세웠죠. 성민이가 세상에서 유일하게 눈치보는 사람이 재성이니까요. ㅎㅎ [img=http://cfs.tistory.com/custom/blog/20/207879/skin/images/forevler_005.gif]
      용돌이와 함께 해보세요. 아이도 좋아하고 재미있어요. :)

  3. Favicon of http://giga771.tistory.com BlogIcon giga771 2009.05.19 09:24 신고

    저도 이거 옛날생각나네요 ㅎㅎ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5.19 11:50 신고

      생각나시죠? 물감을 물에 풀어서 한쪽 면에 후후 불어 퍼지게 하면서 했던 기억도 나는군요. :)

  4. Favicon of http://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 2009.05.19 09:29 신고

    데칼콤니~ 절대 안되죠? 데칼코마니 너무 어려운 발음이네요. ㅎㅎㅎ
    그나저나 재성이가 민성이 예뻐해 주는 모습 정말 귀엽습니다. 근데! 원츄 사진은 역쉬 따식이!!! 사진이 아닐까 싶은데요? ㅋㅋㅋㅋ
    용돌이도 데칼코마니좀 시켜줘 볼까봐요 좋아하겠는데요? 웅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5.19 11:51 신고

      돌이아빠님, 댓글수 채워주시려고 하시는 거죠?
      망극하여이다. [img=http://cfs.tistory.com/custom/blog/20/207879/skin/images/forevler_088.gif]

  5. Favicon of http://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09.05.19 13:11 신고

    헤...귀엽다...ㅋㅋ^^
    또 잘 보고 갑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5.19 16:48 신고

      오랜만이네요~ PinkWink님! :)
      햄스터는 요즘도 잘 크죠? 한번 구경갈게요~ [img=http://cfs.tistory.com/custom/blog/20/207879/skin/images/forevler_086.gif]

Please~ ^^

자~, 이제 댓글 하나만 다시면 됩니다~  

댓글 입력 폼

행복하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