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육아일기를 너무 등한시했습니다. 아이들 자라는 모습은 하루하루가 다른데 엄마, 아빠가 너무 게으른 것 같습니다. ^^; 카메라에 담긴 모습들이 많네요.

근래 일교차가 심한 날씨가 이어지다 보니 잘 때 아이들 옷을 어떻게 입혀야 할지 난감합니다. 잘 때 아이들이 땀을 좀 많이 흘리는 편이라 여름 내복을 너무 빨리 입혔다가 작은아들 성민이가 감기로 오랫동안 고생했습니다. 그렇다고 긴 내복을 입혀서 재우면 더워서 그런지 밤에 자주 깨는 것 같기도 하고, 역시 땀도 많이 흘리네요.
어른도 그렇지만 애들도 옷 입히기 참 까다로운 시기인 것 같습니다.

너무 생각 없는 아빠


아빠, 육아일기 얼마 만에 쓰는 거죠? 이러면 곤란하죠! 머리가 이제 많이 자랐습니다.

오이를 두 개씩이나 손에 쥔 성민이. 요즘은 옆에서 누가 뭘 먹는 걸 그냥 지나치지 못합니다.

이빨은 아직 나지 않았지만, 잇몸을 이용해서 오이 속의 부드러운 부분을 잘 먹습니다.

오이 조각 두 개에 아주 만족스러워 하고 있네요.

이유식 먹을 시간이 지났는데도 늦어지자 자기 발가락을 빨기 시작하는 성민군. 삐뚤어질 테다!!!

냠냠~ 쩝쩝~

입맛만 버렸네. 왜 빨리 먹을 걸 안 주는 거지?

이유식 대령이요~ 너무 음미하는 거 아닌가? 눈이 좀 돌아간 것 같은...;;

형 재성이는 이유식도 잘 안 먹어서 그렇게 애를 태웠는데, 성민이는 잘 먹기는 뭐든 잘 먹습니다. 살이 잘 안 쪄서 본전 생각이 나서 그렇죠. ^^;

잘 먹었습니닷~!

배도 부르겠다, 배도 꺼줄 겸 건반 운동이나 한번 해볼까?

골똘히 생각에 잠겨 있는 성민이. 역시나 입 주위에는 비상시 대비한 여분의 음식이...

며칠 전 저희 부부는 정말 생각하기도 싫은 일을 겪어야 했습니다. 다 제 불찰입니다.
평소 바나나와 오이 속과 같이 부드러운 부분을 성민이가 이유식 시작하고 나서 잘 먹었습니다. 그런데 생각 없는 아빠는 그런 걸 먹을 정도니 참외도 잘게 잘라주면 잘 먹을 것이라는 위험천만한 생각을 합니다. 아직 이도 하나도 나지 않은 젖먹이에게 말입니다.

아내가 보면 또 잔소리할까 봐 살짝 잘라서 성민이 입에 넣어 줍니다.
처음 잠시는 삼키지 않고 입안에서 단맛을 느끼는 듯합니다.
그리고는 삼키는 시늉을 합니다.
갑자기 아이가 "켁켁" 거립니다.
아빠는 이때까지도 사태의 심각성을 모릅니다. 그냥 그러다가 말려니 생각합니다.
그러나 아빠의 생각과는 달리 젖먹이가 식은땀을 흘리기 시작하고 계속해서 "켁켁" 거립니다.
아이 얼굴이 새빨개지기 시작합니다.
아내가 놀란 얼굴로 달려와서 어떻게 좀 해보라고 소리칩니다.
한 손에 아이를 엎드린 상태로 들어서 다른 한 손으로 등을 세게 내리칩니다.
효과가 없습니다. 젖먹이가 이젠 땀을 비 오듯이 흘립니다. "켁켁" 거리는 소리도 이젠 내지 못합니다.
안 되겠다 싶어 아이 뒤에서 두 손을 아이 명치 부분에 맞잡고 몇 차례 세게 당깁니다.
갑자기 아이가 울음을 터뜨립니다.
아내가 젖먹이 입에 손을 집어 넣어 참외 조각을 끄집어냅니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습니다. 정말 십 년 감수했습니다. 저도 그 당시 얼마나 놀랐는지 아내가 저에게 따지려고 했는데 제 얼굴이 하얗게 질려 있더랍니다. 정말 얼마 안 되는 짧은 순간이었지만, 오만 생각이 다 났던 것 같습니다.
반성 많이 했습니다. ㅠㅠ

재성이, 엄마 화장품에 손을 대다.


큰아들 재성이 안방에 들어가서 한참을 혼자 있더니 얼굴을 저렇게 하고 나왔습니다.

엄마는 아직 이 사실을 모릅니다. 아빠는 이 순간 고민을 합니다. 아내가 보기 전에 씻겨야 하나? 아니면 혼나게 내버려 두어야 하나?

아빠? 형아 얼굴이 왜 저래요?

어이~ 동생! 이 사실을 엄마에게 알리지 마라!

조금 뒤 일어날 사태를 짐작도 못 하고, 밥도 안 먹고 TV에 빠져 있는 재성군.

참 다양한 색을 많이도 칠했구나. 아들아, 조금 뒤 아빠는 널 지켜줄 수 없을 것 같구나.

뭐 어쩌겠어요? 다 자업자득이지요. ㅋㅋ

뭘 저리도 재미있게 두 놈이 보는 건지... ^^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 내용이 도움이 되신다면 RSS 기능으로 구독하세요.    |  Add to Google
▶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눈이 편안해집니다. 클릭하세요~ →  나눔글꼴 설치하기

Comments

  1. Favicon of http://im2256.tistory.com BlogIcon 줌마띠~! 2009.06.11 02:01 신고

    꼬마표정이 넘 귀엽고 다양하네요~..

    예전에 .. 케이블방송에서 눈썹위 점이...참 좋다고 하던데~..

    꼬마가...바로 위에 점이 있네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6.11 11:12 신고

      그런가요? ^^
      저 녀석 낳을 때 간호사가 얼굴에 상처난 건줄 알고 깜짝 놀라더군요. 그때는 워낙 작아서 점 밖에 안 보이는 것 같았습니다. 빼줘야 하는 건 아닌지 살짝 고민도 했지만 복점이려니 하고 그냥 두기로 했어요. :)

  2. Favicon of http://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09.06.11 06:13 신고

    큰일날뻔하셨네요....
    그래도... 다행입니다...
    애들도 귀엽고...
    저도 애들을 키우고싶어요...ㅜ..ㅜ

    요즘은 애인도...결혼도...다 필요없고...
    아이만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끔합니다.....

    냠냠...애가 먹는게 맛있어 보이는걸요...ㅜ.ㅜ^^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6.11 11:17 신고

      애들은 유부남 되서 키우면 됩니다. ^^
      PinkWink님은 총각의 자유를 만끽할 시기입니다. [color= blue]유부남 되고 나면 그때가 그리워질 때가 있어요.[/color]
      애들을 좋아하시니 좋은 아빠가 될 겁니다. ^^b

  3. Favicon of http://hanttol.tistory.com BlogIcon 솔이아빠 2009.06.11 07:31 신고

    정말 큰일 날뻔했네요. 에고... 저희도 조심해야겠습니다. 얼굴에 꽃단장하고 여자친구라도 만나러 가려고 하나요. 결과는 어떻게 됐나요? 혼낫나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6.11 11:19 신고

      결과는...
      애들 엄마도 딱 보더니 기가 찬지 한숨 한 번 쉬고는 그냥 조용히 욕실로 데리고 가던데요. ^^;

  4. Favicon of http://giga771.tistory.com BlogIcon sky~ 2009.06.11 09:39 신고

    어휴 큰일날뻔했습니다.
    저도 애기놓으면 명심해야되겠어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6.11 11:20 신고

      감사합니다. :)
      애를 둘이나 키우고 있지만 여전히 육아에서는 [b]초보아빠[/b]랍니다. 아마 영원한 초보아빠로 남을 것 같습니다. ㅠㅠ

  5. Favicon of http://openature.com BlogIcon Danzy 2009.06.11 11:15 신고

    너무 귀엽네요..아들 둘이시니 키우시기 힘드실듯..^^;;

    저희도 아들 두명인 집안이었거든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6.11 11:24 신고

      아직 작은아들이 기어다니는 단계라 큰 사고는 안 칩니다. 아빠가 사고를 쳐서 그렇죠. ㅠㅠ
      이제 좀 더 커서 형이랑 둘이서 집 안을 헤집고 다니면 정말 정신 없겠죠.
      저희 처형도 아들만 둘인데 재성이, 성민이만 할 때는 [b][quote]지옥이 따로 없더라[/quote][/b]고 하더군요. 오죽했으면 그런 말을 할까 싶기도 합니다. ㅋㅋ

  6. Favicon of http://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 2009.06.11 17:37 신고

    큰 일 날뻔 했네요. 휴우....
    제가 다 깜짝 놀랐습니다.

    근데 재성이는 어떻게 됐나요? 엄마한테 혼났나요? ㅋㅋㅋ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6.11 23:30 신고

      정말 두 번 다시 생각하기도 싫습니다.
      성민이도 얼마나 힘이 들었는지 숨 좀 돌리고 보니 식은땀으로 흠뻑 젖어 있더군요. 그때 생각만 하면 아들 앞에서 얼굴을 들 수가 없어요. 아내 볼 면목도 없고요.

      혼은 안 났습니다. 하지만, 잔소리 좀 들었죠. ^^;

  7. Favicon of http://www.vcnc.co.kr BlogIcon 김상우.VC. 2009.06.12 11:45 신고

    큰 일이 안나서 다행입니다.. 휴우

    그나저나, 성민이는 커서 말썽좀 피우게 생겼는걸요? :P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6.12 17:58 신고

      감사합니다. :)
      성민이가 그렇게 보이나요? ^^; 하긴 지금도 형한테 겁도 없이 덤비곤 합니다. 동시에 세상에서 단 하나 눈치보는 사람도 자기 형입니다. ㅎㅎ

Please~ ^^

자~, 이제 댓글 하나만 다시면 됩니다~  

댓글 입력 폼

행복하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