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난 남자일 텐데요?

2009.06.18 09:37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저희 집은 아들만 둘입니다. 둘째가 태어났을 때 주위 분들이 농담 조로 “요즘 같은 세상에 아들만 둘씩이나 낳아서 어떻게 하느냐?”, “할 수 없지. 힘들겠지만 셋째로 딸 하나 더 낳아야지.”와 같은 말을 들었습니다. 요즘 사회 분위기가 제가 자랄 때와는 다르다는 것을 느끼고는 있었지만 약간 의외더군요. 아니 다른 정도가 아니라 거의 180도 뒤바뀌지 않았습니까?

–_-;

 

뭐 그렇다고 섭섭한 건 전혀 없습니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저 역시도 둘째는 딸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적은 있습니다만, 그게 인력으로 되나요? 아들 둘이 저희 부부에게 선사하는 삶의 원동력에 아주 100% 만족하고 있습니다. ^^

 

그러나 아내도 드러내 놓고 내색은 안 했고, 지금도 안 하지만 둘째를 임신하고 있을 때 딸이기를 은근히 바랬다고 털어놓더군요. 그래서 그런지 둘째 녀석을 딸아이처럼 입히거나, 치장하고는 재미있어 할 때가 있습니다.

 

형님 목걸이를 머리에 걸친 성민이.

 

아빠가 저런 식으로 장난을 쳤다고 하는…;

 

아빠, 엄마 이러면 곤란해요. 에고… 이놈의 인기는~

 

할아버지 댁에 갔을 때 고종사촌 누나들의 머리띠를 성민이에게 걸치는 만행을 저지르는 엄마.

 

엄마! 정말 이런 식으로 나온다 이거지요? 불끈~!

 

쏴나이 하성민! 결코 멋진 모습이 아닌, 예쁜 모습을 보여 줄 수는 없다. 삐뚤어질 테야!!!

 

그러나 엄마는 머리띠를 바꿔 가며 어느 게 예쁜지 비교하고 있다지요. 뾰로통한 성민이.

 

하지만, 그것도 잠시. 엄마가 앞에서 얼러 주자 언제 그랬냐는 듯 좋아라 함박웃음을 선사해 주는 마음 넓은 성민군. 그런데 이 사진 누가 찍었지? 초점을 어디다 팔아먹었을까? –_-;

 

할아버지 댁에서 온 집안을 휘젓고 다니는 형님과 누나들 때문에 기어다니느라 피곤한 성민군. 자는 모습도 형이랑 똑같다.

 

뭐든지 간에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성민이. 이번에는 형의 교구 발견. 잠시 점검 후 입안으로 쏙~ –_-;

 

아직 큰 그림책은 버거워하여서 성민이가 제일 좋아하는 자그마한 그림책.

 

그림 공부하는 줄 알았더니… 공부보다는 노는 게 좋아요~

 

그림책도 이젠 싫증이 난 성민군. 눈앞의 카메라에 눈독을 들이기 시작합니다.

 

성민이의 주의 분산을 위해 긴급 투입된 노래 나오는 별. Twinkle, Twinkle Little Star~

 

그러나 그런 얕은수에 넘어가지 않는 성민군. “엄마, 뭐 해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 내용이 도움이 되신다면 RSS 기능으로 구독하세요.    |  Add to Google
▶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눈이 편안해집니다. 클릭하세요~ →  나눔글꼴 설치하기

Comments

  1. Favicon of http://giga771.tistory.com BlogIcon sky~ 2009.06.18 11:06 신고

    저도 어렸을때는 엄마가 고무줄로 머리 묶고 그랬다는 ^^

    perm. |  mod/del. |  reply.
  2. Favicon of http://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09.06.18 13:21 신고

    음.... 전 어릴때... 기억이 없군요...쩝...(이 몹시 짧은 기억력은 뭔지...)
    아무리 생각해봐도
    전 어릴때 그리 귀여움받고 자란건 아닐꺼라는 생각이 몹시 드는군요...
    아무리 생각해봐도 ㅋㅋㅋㅋ (뭐 그럴리가 있겠습니까만은...ㅋㅋ)
    애가 어릴때부터 카메라가 잘 받는데요...음... 좋은 모델이라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6.18 15:07 신고

      그럴 리가 있겠습니까? 자신이 기어다닐 때 기억을 간직하고 있는 사람이 있기는 할까요? ^^
      감사합니다~ PinkWink님.

  3. Favicon of http://im2256.tistory.com BlogIcon 줌마띠~! 2009.06.19 08:22 신고

    꼬마 표정이 너무 다양하고 귀엽워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6.19 10:18 신고

      저맘 때 즈음 아기들이 다 표정이 풍부한 것 같습니다. 안 이쁜 아기는 없잖아요.
      감사합니다. ^^

  4. 2009.06.19 10:08

    비밀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5. Favicon of http://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 2009.06.19 15:15 신고

    아이쿠! 너무 귀엽습니다~~!
    삐뚤어질테다!!!! 사진 압권입니다. ㅋㅋㅋ
    머리띠를 해줘도 예쁘네요^^ 저런 사진 한두장 없는 요즘 아이들은 없지 싶어요 ㅎㅎㅎ

    perm. |  mod/del. |  reply.
  6. Favicon of http://www.vcnc.co.kr BlogIcon 김상우.VC. 2009.06.20 14:43 신고

    아주 표정이 다채로운걸요? ㅎㅎㅎ
    형제라서 그런지 똑같은 자세로 자는군요!
    너무 귀엽습니다.ㅎㅎ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6.22 11:57 신고

      감사합니다. 맨날 구박 받으면서도 형이 하는 행동이라든지, 놀이 등이 제일 신기한가 봅니다. 형만 졸졸졸 따라 다닙니다. :)

  7. Favicon of http://halcyon2007.tistory.com/ BlogIcon jmama 2009.06.24 00:30 신고

    잘생긴 아들이 둘~! 든든하시겠어요.
    마나님이 쬠 힘드시겠지만요.
    제 남편은 무지 부러워하겠는걸요!
    아이와 캐치볼하는 게 남편의 로망인지라... ^^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6.24 12:01 신고

      아내가 좀 힘들어하기는 합니다. 특히 두 녀석이 동시에 보챌 때 더 하지요. ^^;

      남편분의 로망을 위해서라도 하나 더 노력하...; -_-;

Please~ ^^

자~, 이제 댓글 하나만 다시면 됩니다~  

댓글 입력 폼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