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민이

작은아들 성민이

작은아들 성민이가 이제는 완전하게 젖끊기에 성공한 듯 보입니다. 원래 계획은 돌까지는 모유를 먹이기로 했었습니다. 그런데 이 녀석이 엄마 젖 외에는 아무 것도 입에 대지를 않으려고 하는 것입니다. 온갖 이유식을 맛있게 만들어 줘도 입만 살짝 갖다 대고는 고개를 도리도리 저어버리니 엄마 심정이 많이 상했겠지요.


성민이 젖끊기 작전 돌입


하지만, 그보다 더 큰 이유는 이제 슬슬 영양가가 떨어질 엄마 젖만 빨고 다른 것은 먹으려고 하지를 않으니 영양 불균형 상태를 초래할까 걱정이 되더군요. 또한, 새벽에도 수시로 일어나 엄마 젖을 찾으니 엄마도 엄마지만, 아들 역시 잠을 푹 못 자는 악순환이 계속 되더군요.

그래서 엄마로서는 중대한 결정을 하기에 이르른 겁니다.
한날 퇴근하고 집에 가니 아내가 심각하게 제 의견을 묻더군요. 사정이 이러이러하니 오늘부터 젖을 끊으려고 한다. 젖을 끊는 동안은 아들이 보채고, 밤에도 깨서 우는 일이 많을 수도 있으니 아빠가 이해하고 도와주기를 바란다고 하더군요.

재성이

큰아들 재성이

사실 젖 끊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큰아들 재성이도 돌잔치하고 젖을 끊어본 경험이 있기 때문이지요.
그 당시 들리는 말이나 주위 사람 경험을 들어 보면, '젖 끊기를 하면 애가 수시로 보채고 엄마한테 매달려서 떨어지려고 하지를 않고, 밤에도 젖 먹던 습관이 남아 있어서 밤잠을 설치는 경우가 많다.'는 정보를 알고 있었기에 큰아들 때에는 만반의 준비(?)를 하고 젖 끊기에 돌입했었습니다.
그런데 너무나도 고맙게도 저희 큰아들은 엄마가 하루 아침에 젖을 끊어버렸음에도 반나절 정도 칭얼거리다가 이내 더이상 보채지 않았다고 하더군요. 제 기억으로 '오늘부터 함께 고생하자.'고 아내에게 응원을 보내면서 출근했는데 퇴근하고 정신무장을 하며 현관문을 열고 들어섰는데 제가 상상했던 그림과는 차이가 있더군요. 저는 아내나 큰아들이나 둘 모두 지쳐서 푹 퍼져 있을 걸로 생각했었거든요. 아내 설명을 듣고는 어찌나 큰아들 녀석이 대견하던지 고맙기까지 하더군요. ^^

작은아들 성민이는 형님처럼 그렇게 쉽게 젖끊기를 할 수는 없다고 하는 건지 며칠 동안 고생을 좀 한 편이지요. 밤에도 자다가 깨서 서럽게 운 적이 많았거든요. 그렇지만 젖끊기로 고생한 다른 부부의 얘기와 비교해 보면 성민이의 젖끊기도 역시 크게 어렵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고생하는 집은 정말 고생한다고 들어 알고 있습니다.

젖끊기에 성공한 성민이. 장하다~!!!

이제는 엄마 젖을 찾지도 않고, 이유식 뿐만 아니라 밥이든 과일이든 잘 먹는답니다. 입 앞으로 뭘 가져가면 보지도 않고 작은 입부터 벌리는 걸 보면 너무 귀엽습니다. ^^
그런데 젖 끊고 나서 한 가지 예상 못한 일이 일어났습니다. 밤에도 수시로 엄마 젖을 찾아 빨던 녀석이 이제는 밤 사이 아무 것도 먹지를 않아서 배가 고파 그런 것인지 새벽같이 일어나 우렁찬 울음소리로 온 집안식구를 다 깨운답니다. 그리고는 밥 줄 때까지 멈추지를 않네요. -_-; 조만간 적응하겠죠. ^^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 내용이 도움이 되신다면 RSS 기능으로 구독하세요.    |  Add to Google
▶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눈이 편안해집니다. 클릭하세요~ →  나눔글꼴 설치하기

Comments

  1. Favicon of http://halcyon2007.tistory.com BlogIcon jmama 2009.09.03 10:23 신고

    아이고, 마마님께서 큰일 치루셨네요. 고생하는 집은 며칠 밤낮을 고생하거든요. ㅠ.ㅠ
    제 딸아이는 젖을 끊고는 제 팔에 집착하기 시작하더라고요.
    밤새 안고 자느라 마비가 올 지경이었답니다. ^^:

    성민이가 더 쑥쑥 자라겠는 걸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9.03 17:05 신고

      예, 저도 그렇게 들었습니다. 젖 끊고 쑥쑥 자랄 것으로 생각했는데 돌발진이 오는 바람에 태어나고는 제일 많이 아팠습니다. 대학병원 응급실을 찾아갈 정도였으니... 힘들게 찌운 살이 다 빠져버렸어요. ㅠㅠ

Please~ ^^

자~, 이제 댓글 하나만 다시면 됩니다~  

댓글 입력 폼

행복하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