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뽀빠이 청년 Matthias Schlitte

2009.10.21 17:50
요즘 청소년이나 어린 아이들은 뽀빠이라는 캐릭터를 모르는 비율이 더 클 것으로 생각합니다. 오래된 만화 캐릭터인데다가 근래 대중 매체에서 소개된 걸 본 적이 거의 없습니다. 기억하기로 뽀빠이는 제가 아주 어릴 때 흑백 만화영화로 TV에 방영되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으니 정말 오래 되었다고 할 수 있겠네요. 인기에 힘입어 영화로도 제작되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FAO Schwarts Bunny Hop March

지금 생각해 보면 기억나는 줄거리는 항상 동일합니다. 브루터스라는 악당이 뽀빠이와 여자 친구인 올리브를 괴롭히는데 평소에는 항상 당하기만 하다가 시금치만 먹으면 파워 업 변신모드 돌입해서 브루터스를 한 주먹에 날려버리는 스토리였지요. 올리브가 위험에 처해서 항상 외치던 소리가 지금도 기억납니다. "살려줘요, 뽀빠이~" ^^ 아무튼 뽀빠이는 참 정겨운 캐릭터 중의 하나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독일의 팔씨름 선수 Matthias Schlitte


그런데 독일의 팔씨름 선수인 Matthias Schlitte 씨가 실제 뽀빠이와 같은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화제가 되고 있답니다. 그의 현재 나이는 22살인데 그가 16살 때부터 팔씨름을 연습해 왔다고 합니다. 그런데 팔씨름 특성상 양쪽 팔을 다 사용하지는 않다 보니 그는 오직 한쪽 팔만 이용하여 운동에 전념했다고 하는군요. 바로 오른쪽 팔입니다.

독일의 뽀빠이 팔씨름 선수

거대한 오른쪽 팔뚝을 공개하는 Matthias Schlitte. 처음 사진만 보고는 무슨 병에 걸린 건가 했습니다.


독일의 뽀빠이 팔씨름 선수

약간 마른 듯한 인상을 풍기는, 인물이 훤한 잘 생긴 청년입니다.


그의 팔뚝 둘레는 18 인치, 그러니까 거의 46cm에 달합니다. 반면에 그의 다른 쪽 팔인 왼쪽 팔은 비쩍 말랐습니다. 외관상 모양은 이상하지만 올해 독일 팔씨름 챔피언쉽에서 오른 팔을 이용하여 1위의 영광도 차지했다고 합니다.

독일의 뽀빠이 팔씨름 선수

왼쪽 팔과 함께 보면 어색하다. 같은 주인의 팔인지 모른다면 전혀 다른 사람의 팔이라고 생각하겠죠?


그가 팔씨름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2004년 조그만 바에서 그 지역의 팔씨름 최강자를 만나면서부터였다고 합니다. 팔씨름에 대한 아무런 지식도 없이 연습하며 90kg급에서 16살의 나이에 몸무게 65kg으로 출전했답니다. 처음에는 한참 못 미치는 체중으로 참가한 자신을 깔보던 상대방도 그 대회에서 우승하자 시선이 확 달라졌다고 하네요.

독일의 뽀빠이 팔씨름 선수

동료와 함께 팔뚝 자랑~ ^^



▶ 내용이 도움이 되신다면 RSS 기능으로 구독하세요.    |  Add to Google
▶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눈이 편안해집니다. 클릭하세요~ →  나눔글꼴 설치하기

Comments

  1. Favicon of http://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09.10.21 19:59 신고

    헉 저 팔뚝은 도대체... 오~~~ 정말 뽀빠이군요..ㅋㅋ^^

    perm. |  mod/del. |  reply.
  2. Favicon of http://woongnyeo.tistory.com BlogIcon woongnyeo 2009.10.21 22:36 신고

    옛날 만화주인공 주먹대장이 생각납니다.
    주먹대장 아시나요? ;^^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10.21 23:22 신고

      아~ 맞습니다. 말씀 듣고 보니 정말 우리나라 만화 캐릭터 중에 딱 들어맞는 캐릭터가 있었군요.
      주먹대장 알고말고요. 댕기머리 휘날리며 악당들 물리치는 주먹대장~ ^^ 오른팔이 왼손보다 훨씬 큰 것까지 정확히 일치하는군요.

Please~ ^^

자~, 이제 댓글 하나만 다시면 됩니다~  

댓글 입력 폼

행복하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