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블로그에 글 남깁니다. ^^;

제목을 보시고 짐작하셨겠지만 저희 집 두 아들은 큰 놈이나 작은 놈이나 밥을 너무 안 먹으려고 합니다. 아내의 걱정이 태산 같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제가 휴일 하루 종일 옆에서 지켜 보아도 이 녀석들 각자 하루 종일 밥 먹는 양이라고 해보아야 기껏 10 숟가락 전후더군요. 밥 한번 먹일 때마다 전쟁이 따로 없습니다.

큰아들은 이제 말을 알아 들으니 벌 세운다는 엄포를 놓아서라도 억지로 밥을 먹기는 합니다만, 작은아들은 방법이 없네요. 밥 숟가락만 눈에 보이면 고개를 휙 돌리고는 저만치 도망가 있습니다. 그렇다 보니 겨우 몸만 지탱하는 수준이고 여느 아이들처럼 알맞게 살이 올라서 통통한 느낌이 없습니다. 아내 표현을 빌리자면 두 녀석이 다 비쩍 곯아서 죽 한 그릇 못 얻어먹은 상이라고 합니다.
이웃이나 지인의 아이들, 가까이는 아들과 또래인 조카의 영양상태나 밥 먹는 모습을 보면 부러움이 느껴지기까지 합니다. 영양 공급이 좋으니 발육 상태도 개월수가 더 적은 조카가 큰아들 녀석보다 키를 제외하고는 더 좋아 보입니다.


작정하고 굶겨 볼까요?



아내는 이런 상황에 민감할 수 밖에 없는 것이 아들들이 다니는 어린이집에 가보아도 또래들 중에 제일 약해 보입니다. 더더구나 작은 놈은 어린이집 식사시간이 되어서 밥 들어오는 걸 보더니 아예 목 놓아 울더랍니다. 밥 먹기 싫다고 말이지요. -_-;

얼마 전까지만 해도 저는 아내가 그런 얘기를 꺼낼 때마다 "너무 신경쓰지 마라. 저러다가도 먹을 때 되면 다 먹고, 클 때 되면 다 큰다."는 식으로 넘어가곤 했었습니다. 그런데 그런 상태가 계속 지속되고 애들 밥 먹는 게 나아지지도 않고, 다른 또래 아이와 비교를 안 할 수가 없더군요. 그러니 저 역시도 슬슬 걱정이 되더군요.
몸이 약하다는 것이 감기는 늘 달고 살다시피 하고, 한번씩 유행하는 질병, 예를 들면 장염같은 건 그냥 지나가는 법 없이 꼭 걸리고 넘어간답니다. 며칠 전에 작은 놈 장염와서 별로 먹지도 않은 음식을 밤새 울며 다 토해 내고 몸이 안 좋은지 잠도 자지 않고 징징거리더군요. 누가 형제 아니라고 할까 싶어 자기 형이 한 그대로 따라 가는군요. ㅠㅠ

아내가 여기저기 수소문해서 알아낸 한의원에서 밥 잘 먹게 만들어 준다는 약도 지어 먹여 봤고[각주:1], 인터넷으로 애들이 잘 먹는다는 메뉴 요리법을 찾아서 만들어 주기도 하고... 아무튼 신랑을 대상으로는 한번도 보여준 적이 없는 지극정성을 들이더군요. 그러나 아무리 정성을 다하면 뭐 합니까? 엄마가 만든 음식을 첫눈에 딱 보고 마음에 들면 그나마 한 입 시식, 눈에 차지 않으면 먹는 것은 고사하고 아예 거들떠 보지도 않습니다. 좌절하는 아내의 모습을 보면 이노무 쉐이들이 너무 한다는 생각도 들고, 마누라가 불쌍해집니다.

뭐 좋은 방법 없을까요?
우스개 소리로 아내에게 몇 번 말한 적이 있는 것처럼 배가 불러서 그러니 배가 고파 밥 달라고 매달릴 때까지 쫄쫄 한번 굶겨 볼까요? 이노무 따식들 성질 같아서는 벌써 그렇게 했겠는데... 아... 자식이 뭔지...;;;

이노무 쉐이들아, 밥 좀 잘 무그라!!!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추천 부탁해요~


  1. 약 먹일 때 만큼은 효과가 있더군요. 하지만, 약 다 먹고 나니 예전 상태로 다시 회귀하더이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내용이 도움이 되신다면 RSS 기능으로 구독하세요.    |  Add to Google
▶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눈이 편안해집니다. 클릭하세요~ →  나눔글꼴 설치하기

Comments

  1. Favicon of http://gallow.tistoty.com BlogIcon 겔러 2010.03.23 20:50 신고

    전 정말 굶길거에요

    아이만 굶는게 아니라 온가족이 다 굶으려구요 ^^;;

    어디선가 들은게 있는데
    7살 이전에 아이교육은 눈에는눈 이에는 이 가 제일좋다고 하더군요

    아이가 누굴때리면 똑같이 맞고
    밥을 안먹으면 굶기고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10.03.24 23:54 신고

      허걱;; 온 가족이 다요?
      음... 그건 정말 독한 마음 먹어야겠는데요. ^^;

  2. Favicon of http://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10.03.24 06:45 신고

    터프한 저의 한 선배님의 경우는...
    그냥 굶겼다고 하시더군요...ㅜ.ㅜ
    아이가 언능 밥을 팍팍 먹어줘야할텐데 말이죠...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10.03.24 23:57 신고

      저희 부부도 굶기는 방법을 안 써본 건 아니지만, 문제는 아내가 항상 먼저 백기를 들어서 문제랍니다.
      아이들보다 엄마를 먼저 공략할까요? ^^

  3. Favicon of http://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 2010.03.24 09:10 신고

    저도 그런 고민을 많이 하는데 걱정도 많구요.

    정말 좋은 방법 없을까요 ㅠ.ㅠ?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10.03.24 23:59 신고

      그렇죠? 용돌이도 밥 잘 안 먹나요?
      애들 키우는 집은 대부분 비슷한 고민을 한번씩은 해보셨을 듯 합니다. 좋은 답 찾기가 어려워요. ㅠㅠ

  4. Favicon of http://ceo2002.tistory.com/ BlogIcon 불탄 2010.03.25 21:17 신고

    밥을 안먹으려 하는 아이들과 너무 먹으려 하는 아이들 중에 어느 쪽이 더 편할까요?
    그것도 답을 생각해 내려니 둘 다 어려운 상황이네요.
    저희 집은 딸만 둘인데 둘다 조금 힘들게 태어났어요. 큰애는 45일정도 인큐베이터 신세까지 지고 말입니다.
    그래서인지 아빠, 엄마 눈에는 항상 약해보이고, 작아보인답니다.
    결국 큰애는 아홉살이 된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시켰지요. 1년을 유치원에 더 다니게 했어요.

    작년 가을무렵부터 아이들이 얼굴도 통통해지고 많이 건강해지고 있다는 것을 실감하게 되었는데 집에 일체의 과자를 없앤 다음부터였어요.
    대신에 과일을 자주 내어주지요.
    과일도 처음엔 한두조각만 먹다가 어느 시간이 지나고 나니 깎아준 것은 다 먹더랍니다.
    그리고 과일을 잘 먹기 시작하면서부터 소화가 잘 되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엄마, 응가말고 배아파(배고프면 이렇게 말합니다.)"란 말을 자주 하게 되네요.

    체질에 따라 틀리겠지만 정말 독한 맘 먹고 과자 대신 과일이나 샐러드 쪽도 생각해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제 아이들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였다면 도움이 안되겠지만 말예요. ^^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10.03.29 11:48 신고

      역시 과자와 단 것을 멀리하는 게 좋겠군요.
      제가 술, 담배를 안 하다 보니 집에 먹을거리들이 좀 많은 편입니다. ^^;

  5. Favicon of http://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2010.03.26 09:35 신고

    밥을 안먹는다고 부모가 일일이 수저에 밥올려서 먹이려고 쫒아다니면 계속해서 습관이되어 더 안먹는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었습니다.
    하지만 부모맘은 안그렇다는것이 힘든것이겠지요..ㅠㅠ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10.03.29 11:50 신고

      제 아내가 그렇습니다.
      저는 정해진 시간 안에 다 먹지 못하면 상을 치우라고 하지만, 아내 맘은 그렇게 안 되는가 봅니다. ^^

  6. Favicon of http://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0.03.28 21:50 신고

    다행히 저희 애들이 밥을 잘 먹었습니다.
    지금도 그만 먹으라고 할 정도지요.

    군것질이나 단것을 먹이지 말고 밥만 주로 먹이세요. ^^;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10.03.29 11:53 신고

      조카는 너무 먹으려고 해서 탈인데 그 정도까지는 아니더라도 끼니 만큼은 먹어줬으면 하는데 마음대로 안 되네요. ^^

  7. Favicon of http://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10.03.29 08:58 신고

    저희 어머니는 쿨하게 저를 굶기셨습니다! 하하하;;;;
    저는 너무 많이 먹어서 쿨럭;;;;;;;;;;;
    어렸을 때 사진 보니, 정말 돼지더라고요! ㅜㅜ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10.03.29 11:54 신고

      ㅎㅎ 윗 댓글에도 적었지만 조카는 너무 먹어서 문제랍니다.
      너무 많이 먹어서 토하기도 한다더군요. 토하고 나서는 또 먹고... -_-;

  8. Favicon of http://www.joalog.com BlogIcon Joa 2010.03.30 16:22 신고

    전 아이는 아니고 막내동생이 저하고 나이차가 많이 나는데요.
    저희 막내도 너무 밥을 안먹어요 -_ㅜ
    그래서 너무 말랐다는; 에휴 ㅜㅜ
    방법 알게 되심 저에게도 살짝 언질을! ㅎㅎ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10.03.31 22:47 신고

      동생을 사랑하는 마음이 잘 느껴집니다. Joa님. ^^
      잘 알겠습니다. 비방을 알게되면 꼭 알려 드릴께요.

  9. Favicon of http://www.cyworld.com/skywindy75 BlogIcon 하늘바람 2010.04.09 14:48 신고

    아..정말 고민되는 일이죠..

    저희아들은 어린이집에서는 참 잘먹는데..집에만 오면 그렇게 안먹네요..

    제가 너무 맛없게 해주는건가..슬퍼요...ㅠㅠ

    저번에는 억지로 먹이다가 이틀을 체해서 앓는통에 이제는 그렇게도 못하네요..

    진짜 딱 좋은 방법 저도 궁금해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10.04.09 17:49 신고

      자식들이 엄마 마음의 십분의 일, 아니 백분의 일만 알아도 밥 안 먹는 일로 엄마를 속 상하게 만드는 일은 없겠죠. ^^
      안 먹는다고 해서 강압적으로 먹이는 것은 자제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이래저래 육아는 참 어렵습니다. ^o^

  10. 기진맥진 2010.04.12 23:39 신고

    요즘 저도 아이가 밥을 잘 안먹고 체중도 늘지 않아 고민이 많습니다.
    전 과감히 밥상을 치우는 쪽을 택하고 있긴 한데요 효과는 그 다음 끼니 때 뿐입니다.
    아침 굶고 점심 좀 잘받아 먹고 저녁이 되면 또 안먹고 아이가 밥만 잘 먹어도 살것 같습니다. 우리 아이는 과일은 잘 먹습니다. 과일 먹는 만큼 밥을 먹으면 얼나마 좋을까요..
    혹시 맛있는 반찬이 없어서 그런가 해서 인터넷 유아식 레시피 뒤지고 있네요..
    역시나 세상에서 젤로 어려운건 육아 인가 봅니다.ㅜ.ㅜ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10.04.13 23:18 신고

      시간 정해두고 밥상을 치우는 걸 저도 생각했습니다만, 아내가 따라주지를 못하더군요.
      요즘은 작은아들이 밥 안 먹을 때 형 준다고 하면 샘을 내서 먹더군요. 역시 둘 낳기를 잘한 것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ㅎㅎ
      백번 공감합니다. 육아는 정말 어렵습니다.

  11. Favicon of http://ㅜㅜ BlogIcon ㅋㅋ 2010.06.26 16:44 신고

    진짜제동생이대박이에요
    완전말라써유ㅠㅠㅠㅠ

    perm. |  mod/del. |  reply.
  12. 신용불변 2010.09.04 10:31 신고

    아무리 애처러워도 군것질 시키지말고 제시간에 먹지 않으면 굶기세요
    첫날부터 그러지 말고 서서히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10.09.06 16:45 신고

      알겠습니다.
      그런데 이거 제가 군것질을 좋아해서... 앞으로는 애들 다 재워놓고 혼자 몰래 먹어야 할 듯...;;;

Please~ ^^

자~, 이제 댓글 하나만 다시면 됩니다~  

댓글 입력 폼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