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물이 소생하는 봄이 사라졌다고요?

2010.05.13 15:01
사정에 의하여 한번 글쓰는 리듬을 잃어 버리니 회복하기가 참 어렵네요. 블로거로서 블로그 꾸려가기 시작한 이후로 한 달에 작성 글 수가 10건 미만이었던 적이 거의 없었는데 3, 4월, 그리고 5월까지 연달아 신경을 못쓰고 있습니다. 농땡이 안 부리겠습니다. ^^;

근래 들어 몇 년간 지속된 이상 기후로 인하여 우리나라 자랑거리 중의 하나였던 뚜렷한 사계절 춘, 하, 추, 동의 명확한 구분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는 겨울에서 바로 여름으로 넘어가는 것처럼 아침, 저녁으로 쌀쌀하다고 느끼는 순간 갑자기 한낮 기온이 30도에 육박하는 초여름 날씨로 건너 뛰는 바람에 감기와 독감 환자가 속출했었죠.

이런 식으로 가다가는 정말 봄과 가을은 사라져 버리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어제 TV를 보니 올해 봄 의류 재고상품이 사상 최대라고 하더군요. 최근 이상 기후를 몸소 겪고 보니 그럴 만도 하다 싶더군요. 봄옷이라고 입고 나갔는데 한낮에는 더워서 벗는 게 시원하니 바로 여름 반팔 소매로 가게 되더군요. 그러다 해 떨어지고 어둑어둑해지기 시작하면 아직까지는 좀 쌀쌀하고, 아무튼 옷 입기 참 애매한 시기입니다.


생명력이 넘쳐 흐르는 물속 세상


저희 집 1자 어항에는 코리도라스와 안시 롱핀 2종만 합사하여 키우고 있지만, 2자 항은 수초항으로 꾸며 놓고 생물은 말 그대로 잡탕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언뜻 생각나는 어종만 적어 보아도 엔젤 2, 구라미 1,구피 다수, 플래티 다수, 코리 9, 네온 2, 안시 3, 가오리 비파 1, 풍선 몰리 5, 뉴기니아 레인보우 2, 생이 다수 정도 들어 있습니다.

2자 수초항

저는 봄이 맞긴 맞나 하고 의구심을 가지고 있지만, 어항 속 생물들은 봄을 맞아 생명력이 넘쳐 흐르고 있습니다.

플래티는 한 주가 멀다 하고 새끼를 치다 보니 모스 속에서 수시로 못보던 치어가 보이고,

엔젤은 첫 산란한다고 주인이나 엔젤 자신이나 익숙치 않아서 한번은 자기 알로 배 채우고, 한번은 주인이 부화해 본다고 했다가 곰팡이 피어서 다 내다 버리고 -_-;



엔젤 산란

마블 엔젤과 페루 엔젤.


엔젤 산란

엔젤 산란

어항 모서리 안쪽에 산란한 엔젤.


코리도라스는 눈측 6~7cm 정도 되는 떡대 한 녀석이 배가 빵빵하게 다니더니 바닥을 제외한 어항 네 면 온 천지에 알로 도배를 해서 코리 세상이라고 외치는 건지 평소에는 수초 속에 숨어서 잘 안 보이는데 날씬해진 몸매를 자랑하듯이 눈 앞에서 왔다 갔다 하네요.

코리 산란
코리 산란

어항 벽면에 붙어 있는 코리도라스 알.


코리 산란

코리 산란

그냥 두면 다른 고기들 한끼 식사 밖에 안 되므로 띠어서 따로 부화통으로 옮겨서 에어레이션과 신선한 물을 공급해 줍니다.

플래티는 그렇게 새끼를 놓고도 여전히 '내 안에 새끼 있다.'고 유세하는 건지 빵빵한 배를 자랑하고 있고, 구피는 '새끼는 니 배에만 있냐 나도 있다.'는 듯이 곧 새끼 놓을 테니 준비하라고 무언의 압박을 가하고 있네요.

이처럼 거의 일제히 어항 속 고기들이 새끼를 낳고, 산란하는 것은 겨울이 끝나갈 즈음 시작한 실지렁이 급여가 한 몫을 하지 않았나 짐작합니다. 산란기를 대비한 것은 아니지만 고기들에게 최고의 영양식이라 할 수 있는 단백질 공급원이 생먹이인 실지렁이이기 때문입니다.

실지렁이

중소형 어종에게 이보다 더 좋은 먹이는 없다고 할 정도로 풍부한 영양을 공급해 주는 실지렁이. 가운데 먹이 급여통에 담겨 있는 것.


이처럼 실지렁이는 관상어에게 최상의 먹이임에도 불구하고 취급이 어렵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왜냐하면, 우선 보관이 힘듭니다. 실지렁이가 4~5급수, 즉 하수도나 더러운 하천이 주서식지라는 점에서 알 수 있듯이 이 놈들을 일반 가정집에서 장기간 보관하기는 어렵습니다. 매일같이 깨끗한 물로 환수를 해주어야 그나마 오랜 기간, 그래봐야 기껏 한 달 남짓이지만 보관이 가능합니다.
또한 사람에 따라 혐오감을 줄 수도 있고, 이놈들에게서 나는 냄새가 그리 좋은 냄새는 아닙니다. 역한 냄새라고 할 수 있죠. 고기에게 실지렁이 좀 주려다가 잘못하면 실지렁이와 함께 집에서 쫓겨나는 수가 있습니다. ^^

또한 이런 점을 극복하고 실지렁이 급여까지는 성공한다고 해도 실지렁이는 바닥재를 파고 들어가는 습성이 있기 때문에 잘못 관리하면 어항 속에서 썩어 어항 속 고기들이 전멸할 수도 있는 위험부담이 있습니다. 고기 살 좀 찌워보겠다고 하다가 도로 죽이는 꼴이지요.

그래서 가능하면 실지렁이 급여하는 곳에는 바닥재를 얇게 깔거나 아예 바닥재를 깔지 않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두껍게 까는 것이 전혀 안 되는 건 아니지만 이런 경우는 주기적으로 청소할 때 바닥재를 밑바닥까지 완전 뒤집어서 청소해 주는 것이 좋죠.

어쨌든 다른 분은 어떤 식으로 봄을 느끼고 계신지는 모르겠지만 제 개인적으로는 어항 속 고기들의 번식 활동을 보면서 봄은 봄이구나 하고 느끼고 있답니다. ^^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이런 저런, 라이프 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추천 부탁해요~


'물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패각종 시밀리스  (2) 2010.08.29
수초항의 식구들  (4) 2010.07.17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 사라졌다고요?  (8) 2010.05.13
International Aquascaping Contest 2010  (8) 2010.05.03
수초항은 이끼와의 전쟁 중  (8) 2010.04.20
귀엽고 깜찍한 코리도라스  (19) 2010.04.05
▶ 내용이 도움이 되신다면 RSS 기능으로 구독하세요.    |  Add to Google
▶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눈이 편안해집니다. 클릭하세요~ →  나눔글꼴 설치하기

Comments

  1. Favicon of http://lux99.tistory.com BlogIcon 기브코리아 2010.05.14 00:37 신고

    어항관리가 더욱 어렵게 느껴집니다. ㅎㅎ

    요즘 기침 감기때문에 아주 곤욕입니다. ㅜㅜ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10.05.17 00:35 신고

      하루 빨리 쾌차하시기 바랍니다.
      요즘 날씨가 희한하기는 희한합니다. ^^

  2. Favicon of http://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10.05.14 14:33 신고

    음... 물고기가 키우는데 묘한 매력이 있나보군요... ㅎ
    저도... 관심은 갑니다만...크헉... 햄스터들로만으로도 꽤 힘들다는...^^

    perm. |  mod/del. |  reply.
  3. Favicon of http://kimki.tistory.com BlogIcon 깐깐김기 2010.05.15 10:48 신고

    글쎼요...제가사는동네는 일년내내 초봄~늦봄까지 날씨라서그런지
    저는 눈내리는게 그리운사람입니다
    ㅋㅋㅋㅋㅋㅋ
    ---------------------------------------------
    저도 오랜만에컴백! 과제에치여살다가요
    ㅋㅋㅋ 잘지내시죠?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10.05.17 00:36 신고

      오랜만입니다. 덕분에 저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
      건강 챙기시면서 과제도 하세요~

  4. Favicon of http://sys610.tistory.com/ BlogIcon 꽁보리밥 2010.05.15 22:05 신고

    수조속의 세상을 엿보는 기회가 되는군요.
    개인적인 취향으로 뭘 키우거나 하는 걸 별루
    안좋아하다보니 새롭습니다.
    주말 편안하게 보내세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10.05.17 00:38 신고

      저도 물고기 키우기 전까지는 동물을 좋아하기는 했지만 애들도 있고, 아내의 반대도 있고 해서 잊고 살았죠.
      그런데 집의 어항은 애들 정서에도 좋다는 말에 들였는데 잘 했다는 생각입니다. ^^

Please~ ^^

자~, 이제 댓글 하나만 다시면 됩니다~  

댓글 입력 폼

행복하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