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초항의 식구들

2010.07.17 00:29
참으로 오랜만에 물생활 포스트 올립니다. 물생활 뿐만 아니고 글 자체를 오랜만에 올리네요. 다른 곳에 정신이 팔려 있다 보니 블로그에 예전과 같은 열정으로 임하고 있지를 못합니다. 예전처럼 1일 1포스트의 규칙을 고수하는 것을 목표로 노력하겠습니다. ^^

얼마 전 제 수초항에는 큰 변화가 있었답니다.
바닥재로 사용하는 소일에서 발생하는 분진을 제거하기 위하여 분진제거기를 자작하여 만들었습니다. 문제는 분진제거기 자작을 위하여 사용한 OPP 테이프였습니다. OPP 테이프의 접착 성분이 그렇게 독성이 강할 줄은 꿈에도 생각 못했습니다.

결과를 바로 말씀드리면,

풍선 몰리 전멸, 안시 롱핀 6마리 전멸, 안시 숏핀 1마리 폐사.
롱핀은 4~5cm 정도 크기였고, 숏핀은 준성어급이었기 때문에 그나마 전멸은 면한 것으로 생각합니다.
1마리는 지금도 상태가 안 좋습니다.

구피 1마리 제외하고 전멸.
몰리와 안시가 즉각적인 반응으로 바로 확인이 가능했던 것에 비해서 구피는 증상이 서서히 나타나더군요.
결국 암놈 한 마리 남기고 모두 용궁 갔습니다. 남은 암놈도 평소와는 다른 행동을 보이고 있네요.

엔젤 전멸.
엔젤 마리수는 2마리가 전부였습니다. 하지만 얼마 되지 않은 물생활 기간이지만 제일 처음 시작할 때부터 키우기 시작한 녀석이라 애정이 많이 갔죠. 중간에 질병이나 기타 이유로 다른 어종이 죽어나갈 때에도 건강하게 버티며 지금까지 잘 자라서 얼마 전에는 알도 붙이고 했는데...
그나마 오래 버티기는 했지만 화학약품의 독성에는 버티지 못하더군요. ㅠㅠ

플래티류, 코리류, 테트라류 무사.
플래티야 워낙 강인하고 건강한 녀석들이라 이해하지만, 의외인 것은 수질에 비교적 민감하다고 알고 있었던 코리와 테트라가 전혀 이상 증세 없이 멀쩡하게 잘 살아있다는 겁니다.
팬더 코리 1마리가 이상 증세를 보이기는 했지만 지금은 괜찮고, 테트라들은 뭔 일 있었냐는 듯 보입니다.

그야말로 물고기 입장에서는 대참사였죠.
무지한 주인으로 인해 날벼락도 이런 날벼락이 없을 정도의 피해를 입었습니다.

그 상태 그대로 유지한다는 것도 찝찝하고 해서 엎어 버렸습니다.


새로 시작한 수초항과 그 식구들


저는 수초항이라고 하지만 여전히 수초항이라고 하기에는 민망한 막심기항이라 할 수 있겠네요. ^^;

수초항

디디플러스, 고이야스, 소곡정, 왈리키, 오스트리안 클로버, 루드위지아... 당장 이름 기억나는 건 이 정도네요.
읽기도 어려운 수초이름을 외우는 건 정말... oTL

모스류는 자와모스와 윌로모스, 유목과 산란상 하나에는 피시덴 활착시켰습니다. 피시덴은 활착시킨 지 얼마 안 되었습니다.

소곡정과 고이야스는 물이 안 맞는지, 아직 심은지 얼마 되지 않아서 그런 건지 상태가 나빠지는 것은 아니지만, 아직 적응을 하지 못한 것으로 보이네요.

고이야스

고이야스


골든볼 라미레지 롱핀

골든볼 라미레지 롱핀
골든볼 라미레지 롱핀

골든볼 라미레지 롱핀


제일 귀염둥이 골든볼 롱핀입니다.
함께 살기 시작한 지 얼마 되지도 않았고, 성어도 아닌데 벌써부터 대장질 하려고 합니다. 그러다가 자기보다 덩치 큰 놈이 근처에 오면 부리나케 도망갑니다. 그 모습이 얼마나 우습고, 귀여운지 모른답니다. ^^

L-144 롱핀과 숏핀

L-144 롱핀과 숏핀


안시 숏핀과 롱핀.
앞서 말씀드린 테이프 독성 때문에 일어난 대참사에서 살아남은 숏핀입니다. 롱핀은 그때 전멸하는 바람에 새로 영입했답니다. 확실히 숏핀이 저항력과 건강상태는 롱핀보다 좋은 것 같아요.

스터바이 코리도라스

스터바이 코리도라스


스터바이 코리도라스입니다.
그렇게 겁이 많지 않았는데 시밀리스 바이올렛과 함께 지내다 보니 덩달아 겁쟁이로 바뀌어 버린 녀석입니다. 덕분에 이 녀석들 보기가 힘듭니다. 어항 뒷쪽, 수초 아래에 모여서 뭘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부화통에 모두 잡아둘까라는 생각도 해봤습니다. ^^;

결국 시밀리스와 피그메우스는 사진 찍기를 거부했네요. -_-+ 관상어의 목적에 부합을 못하는 녀석들입니다. ㅎㅎ

식사 시간

냉동 짱구벌레 간식 시간


냉짱을 사이에 두고 흐르는 긴장감. 서로 눈치만 보고 있습니다. ^^

체리 새우

체리 새우


비트부터 냉짱까지 못먹는 게 없는 체리 먹보들.
안시한테는 밀리지만 코리와는 맞짱까지 뜨는 놈들입니다. ^^ 물론 코리도라스가 순둥이들이라서 그렇겠지만요.

수초와 생물들 모두 무탈하게 잘 자라주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이런 저런, 라이프 스토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추천 부탁해요~


'물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3자 수조, 수초항 세팅  (4) 2010.12.07
패각종 시밀리스  (2) 2010.08.29
수초항의 식구들  (4) 2010.07.17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 사라졌다고요?  (8) 2010.05.13
International Aquascaping Contest 2010  (8) 2010.05.03
수초항은 이끼와의 전쟁 중  (8) 2010.04.20
▶ 내용이 도움이 되신다면 RSS 기능으로 구독하세요.    |  Add to Google
▶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눈이 편안해집니다. 클릭하세요~ →  나눔글꼴 설치하기

Comments

  1. Favicon of http://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10.07.18 05:15 신고

    히히.. 마지막 새우를 보니. 문득 얼마전 후배와의 대화가 생각나는군요..
    새우가 영어로 뭐지???

    -후배왈.. 칠리.. 입니다..

    ㅋㅋㅋ.. 칠리슈프림피자를 너무 좋아하던 후배였던 모양입니다. ㅎㅎ
    근데.. 정말 오랜만의 포스팅이신데요^^

    perm. |  mod/del. |  reply.
  2. Favicon of http://lux99.tistory.com BlogIcon 기브코리아 2010.08.06 19:05 신고

    ㅎㅎ 저도 한 2주 농땡이 피우다 들어왔습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perm. |  mod/del. |  reply.
Please~ ^^

자~, 이제 댓글 하나만 다시면 됩니다~  

댓글 입력 폼

행복하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