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블로그 방문하시는 분 중에는 이미 결혼하셔서 육아에 전념하고 계신 분도 많으실 거로 생각합니다.

그 중에서 사내아이들만 있는 집도 계시겠죠?
저희 집도 아들만 둘입니다. 큰아들 재성이가 6살, 작은아들 성민이가 3살입니다.
그 동안은 큰아들 녀석만 정신없게 만들었지만, 아시다시피 3살이면 뛰어다니고 사고칠 건 다 치고 다닙니다. 아쉬울 때는 아직 엄마, 아빠를 찾습니다만, 평소에는 자기 형을 "형아, 형아"하면서 졸졸졸 따라 다닙니다.

세살 터울이다 보니 대견하게도 큰아들 녀석이 이젠 자기 동생 챙길 줄도 알고, 간혹 수 틀리면 쥐어박고 울리기도 하지만 함께 잘 놉니다. 다시 말해서 부모의 입장에서는 이제 사고를 쳐도 같이 하다 보니 뒷처리하기도 2배 이상의 힘이 듭니다.
예전보다 아내의 목소리 옥타브가 올라가는 일도 잦고요.

어제 아침입니다. 아내의 비명소리를 듣게 된 것이...


엄마가 미워서가 아니고, 엄마를 너무 사랑해서요.


무슨 일인가 싶어 가봤더니 아내가 머리카락이 한 웅큼 묻어 있는 베개와 종이를 들고 급하게 나옵니다.
큰아들을 보니 엄마한테 혼이 났는지 뚱한 표정을 짓고 있습니다. 그런데 오른손을 보니 가위가 하나 들려져 있습니다.

순간 직감이 옵니다.
'아하, 이놈 오늘 큰 사고 쳤구나.'

개구장이 큰아들 재성이. 어린이집에서 소풍가서 캐온 고구마를 들고~

작은아들은 이제 눈치도 빠릅니다. 이럴 때는 그냥 가만히 있는 게 득이라는 걸 알고 있습니다.

잠시 뒤 엄마가 머리를 산발을 하고 잔뜩 화난 얼굴로 들어 옵니다.
그러고는 아들에게 묻습니다.
"너 엄마 머리를 왜 잘랐어?"

그렇습니다. 큰아들 녀석 아침 일찍 일어나더니 아침부터 건수를 찾아 돌아다니다 발견한 것이 바로 자는 엄마의 머리카락을 자르는 거였습니다. 그것도 그냥 무턱대로 자른 게 아니고 스케치북 한 장 찢어와서 엄마 머리 맡에 깔고 나름대로 정성을 다해 엄마 머리 손질을 해준 것이지요.

엄마는 처음에 서걱서걱하는 느낌에 눈을 떠보니 머리카락이 먼저 눈에 들어오더랍니다. 그 옆에 재성이가 가위를 들고 웃고 있길래 잠결에, 이 녀석이 가위로 자기 머리를 잘랐나 보다, 하고 꾸짖으려고 일어났는데 자신의 머리에서 머리카락이 우수수 떨어진 것이지요.

제가 알기로 처형이 하는 미용실에 가서 머리를 하고 온 지도 얼마 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재성이 하는 말이 걸작입니다.

"엄마가 미워서 그런 게 아니고, 엄마를 너무 사랑해서 그런 거예요."

자식이 엄마를 사랑해서 그랬다는 데 엄마가 더 무슨 말을 하겠습니까? ^^

제가 보니 머리에 땜빵이 생긴 것도 아니고, 보기 싫을 정도로 쥐 파먹은 것도 아니더군요.
그 말 듣고 아이에게 뭐라 한 것이 마음에 걸렸는지 엄마가 재성이를 데리고 방에 들어가서는 한 동안 안 나오더군요.

이제 어린이집 다니는 두 아들을 둔 초보엄마, 초보아빠입니다만, 자식을 키운다는 게 자식 때문에 울고, 자식 때문에 웃는 일의 연속인 것 같습니다. 그 속에서 행복은 자연적으로 따라오는 것일 테고요.

"형아, 엄마한테 혼 났어?"     "짜식, 쫄기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잖아."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추천 부탁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내용이 도움이 되신다면 RSS 기능으로 구독하세요.    |  Add to Google
▶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눈이 편안해집니다. 클릭하세요~ →  나눔글꼴 설치하기

Comments

  1. Favicon of http://blog.hscity.net BlogIcon 화사함 2010.11.05 15:29 신고

    정말, 엄마를 너무 사랑해서 그랬다는데 뭐라고 못하셨겠네요 ㅋ
    아이가 장난꾸러기같지만 너무 귀엽네요 ^^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10.11.05 16:51 신고

      둘이서 뒤집을 땐 정말 뒤따라다니면서 치워도 감당이 안 됩니다. ^^

  2. Favicon of http://lux99.tistory.com BlogIcon 기브코리아 2010.11.08 18:18 신고

    ㅎㅎㅎㅎ 장난꾸러기들 키우느랴 힘드시겠어요.
    그래도, 그 아이들의 웃음이 우리들의 희망이겠지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10.11.08 22:54 신고

      맞습니다.
      그 희망과 자식의 웃음을 보는 맛에 어려움도 금방 잊어먹는 것 아니겠습니까? ^^

Please~ ^^

자~, 이제 댓글 하나만 다시면 됩니다~  

댓글 입력 폼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