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에서 살다 보면 화려한 조명이나 건물에 익숙합니다.
건물을 새로 짓게 되면 금방은 화려하고 깨끗하지만, 조금만 시간이 지나고 관리를 안 해 주면 금방 도시의 색감으로 대표되는 회색 계열에 동참하죠. 그러다 보니 도시민들은 도시 어디를 가든 기분까지 우울하게 만드는 칙칙한 건물의 외벽을 많이 접할 수 밖에 없는 환경에 살고 있는 거겠죠.

Eric Grohe라는 벽화 전문 화가가 있습니다.
입이 떡 벌어질 만큼 놀라운 'Trompe-L’Oeil'라는 입체화법으로 유명하다고 하는군요. 이 'Trompe-L’Oeil'라는 회화기법은 이전 포스트에도 언급이 되었습니다. 『실제일까? 사진일까? 그림일까?』, 『포장도로 위의 3D 착시(錯視) 작품들』이라는 포스트도 한 번 둘러 보시기 바랍니다.

Eric Grohe는 칙칙하고 식상한 도시의 건물 외벽에 3D 벽화를 이용하여 생기를 불어 넣어 작품으로 재탄생시키는 일을 합니다. 그와 그의 조수 두 명이 작품 하나를 완성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최소 1년 이상이라고 하네요.

특이한 것은 그들은 구글 어스와 위성 이미지 자료를 분석하는데 많은 시간을 보낸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3D 벽화를 만드는 데는 건물의 투영된 이미지 정보를 얻는 것이 아주 중요하기 때문이라는군요.


칙칙한 도시의 벽면에 생기를 불어 넣는 3D 벽화



위 건물은 미국 오하이오에 있는 병원의 외벽입니다.


우중충한 외벽이 위와 같이 탈바꿈했습니다. 한 세기 동안 이 병원에서 근무한 의사, 간호사를 포함한 모든 병원 근로자에게 바친다는 의미의 "Dedication"이라는 작품명으로 말이죠.


위 사진의 단조롭다 못해 지루하기까지 한 벽은 위스콘신에 있는 밀러 맥주회사 내에 있는 벽면입니다.

어떻게 바뀔지 궁금하시죠? ^^


그 심심하고 비좁아 보이던 벽면이 맞습니까?
그림상으로 뚫려있는 통로로 가려고 하다가 코 깨지는 직원은 없는지 모르겠군요.


새로 지은 건물에 "유리 조심"이라고 붙여 놓듯이, "코뼈 조심"이라고 붙여두어야 하는 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어떤 게 실제이고, 어떤 게 허구인지 짐작되시나요? 옷걸이, 앞치마, 클립보드 등은 벽화의 사실감을 높이기 위하여 일부러 붙여둔 것이라고 합니다. 통로라고 저 앞으로 뛰어가다가는...

위 장소는 워싱턴주의 시애틀에 있는 메르세데스 벤츠 딜러샵의 주차장입니다.


딜러샵 48주년을 축하하기 위한 작품명 "Serenity Road"로 변신 끝.
벤츠 타고 저 도로를 달려보고 싶은 충동이...


오하이오주의 거무튀튀한 건물 외벽입니다. 잘 봐두세요.


작품명 "A Century of Heroes".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고등학교 풋볼팀의 전통과 오래된 역사를 홍보하기 위하여 만들어진 작품입니다. 이 정도면 충분히 이 지역의 명물이 되고도 남겠습니다.


위 사진은 역시 오하이오주에 있는 오래된 벽돌 건물 외벽입니다.


작품명 "Liberty Remembers".
죽어가는 한 병사가 284명의 노병이 지켜보는 가운데 자유의 여신에게 안겨있는 모습입니다. 이 벽화가 거의 완성될 당시 9.11 테러가 발생했다고 합니다. 이에 Eric은 예정에 없던 문구를 새겨 넣습니다.
"Her torch still shines, our flag still waves. (여신의 횃불은 여전히 타오르며, 우리의 국기는 여전히 휘날린다.)"


생기 없는, 무미건조한 회색 도시의 건물 외벽입니다.


벽화와 함께 대대적인 보수 공사가 있었네요.
도시 입구에 이 벽화가 생기고 나서 도시를 방문하는 이들에게 아주 멋지고, 감명 깊은 환영 메시지를 전달하며, 많은 콘서트와 시민 이벤트 때에도 애용된다고 합니다.


거의 흉물 수준에 가까운 외벽입니다.


작품명 "Marion Heart of Ohio".
네 개의 조각상은 도시가 세워질 때 근간이 되었던 개척, 농업, 산업, 그리고 교육을 의미한다네요. 이것이 지탱하고 있는 지구의(地球儀)는 미래를 뜻하며, 그 위에 앉아있는 젊은 여성은 현재를 의미한다고 합니다.
좀전에 흉물이라고까지 했던 그 건물이 맞나요? 다른 곳을 찍어와서는 우기는 건 아니겠죠? ^^



위 작품은 지역 철강산업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1992년 만들어진 작품 "Steel".



Eric Alan Grohe:

- 1944년 미국 뉴육 태생.
- 1961년 그래픽 디자이너와 삽화가로 시작.
- 1973년부터 그만의 작품 세계를 시작하여, 오늘날 큰 규모의 Trompe-L’Oeil  벽화 분야의 선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내용이 도움이 되신다면 RSS 기능으로 구독하세요.    |  Add to Google
▶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눈이 편안해집니다. 클릭하세요~ →  나눔글꼴 설치하기

Comments

  1. Favicon of http://myeurope.tistory.com BlogIcon 유리 2010.11.17 07:07 신고

    그냥 벽을 뚫고 들어가고 싶은데요?
    대단하네요~
    파리에서도 비슷한걸 본거 같은데
    혹시 저분이신가...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10.11.17 09:23 신고

      약력을 보니까 파리에서도 활동을 했더군요.
      그렇지만 꼭 이 사람 작품이라고 보기 힘든 게
      요즘은 이런 3D 벽화로 작품활동하는 예술가들이 많다고 하네요. ^^

  2. Favicon of http://blog.hscity.net BlogIcon 화사함 2010.11.18 15:00 신고

    새가 날아가다가 벽에 박을거같습니다;;
    특이하네요 ㅎㅎ 잘 보았어요 ^^

    perm. |  mod/del. |  reply.
  3. Favicon of http://lux99.tistory.com BlogIcon 기브코리아 2010.11.18 17:31 신고

    정말 예술작품들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4. Favicon of http://www.jks.pe.kr/ BlogIcon 광수 2010.11.21 20:48 신고

    재밌네요~ 저희집도 저렇게.. 돈이 들겠군요 ㅋㅋㅋ
    잘보고갑니다~

    perm. |  mod/del. |  reply.
Please~ ^^

자~, 이제 댓글 하나만 다시면 됩니다~  

댓글 입력 폼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