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 알텀 근황

2013.07.05 18:31

오랜만에 알텀항 사진 한번 올려 봅니다.


이 녀석들 볼 때마다 항상 미안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2011년 7월 수입 개체니까 이제 2년 꽉 채웠지요. 들일 때는 물만 3달 이상 잡으며 애지중지 귀하게 여겼었는데 요즘은 주인이라는 사람이 디스커스에게만 정성을 쏟느라 완전 찬밥 취급 받고 있습니다. 2011년 당시 처음 분양받을 때 물잡이가 잘못 됐는지 분양받은 개체 중 반 수가 용궁으로 갔답니다. 허탈함이 들길래 살아 남은 나머지 개체도 그냥 다른 분에게 분양해 버릴까 하다가 도리어 추가 분양을 받아 지금에 이르렀습니다.



오리노코 야생 알텀


어령 2년이니까 지금쯤이면 훨씬 큰 체형에 멋스런 모습으로 자랐을 텐데 주인이라는 사람이 물 갈고, 죽지 않을 정도로 밥만 겨우 주는 정도라 많이 아쉬움이 남기도 합니다.








알텀은 역시 수조 높이가 최소 600은 되어야 하지만 축양장 높이 때문에 450에 묶여 버려 녀석들이 유영할 때 많이 답답해 하는 것 같습니다.


근래 들어 두 녀석이 중앙을 차지하고 나머지 다른 녀석들을 코너로 몰아 넣고 있습니다. 그리고는 산란상을 쪼고는 하는데 저는 아직 기대는 안 하고 있습니다. 좀 더 경과해야 되지 않을까 하고 짐작하고 있습니다만... 모르죠. 그간 다른 열대어에서 겪은 경험상 '어라? 벌써?'하는 일이 일어날 수도 있겠죠. ^^ 산란상도 알텀용으로는 너무 낮아 바꿔 주어야 하는데 주인이라는 사람이...;;;






추천 부탁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물생활 > 알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생 알텀 근황  (0) 2013.07.05
알텀과 디스커스의 동거  (1) 2011.05.15
▶ 내용이 도움이 되신다면 RSS 기능으로 구독하세요.    |  Add to Google
▶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눈이 편안해집니다. 클릭하세요~ →  나눔글꼴 설치하기

Comments

Please~ ^^

자~, 이제 댓글 하나만 다시면 됩니다~  

댓글 입력 폼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