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장 예약하고 혼수 준비하느라 정신없이 이리저리 뛰어다니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집사람과 함께 평생 반려자로서의 맹세를 두 손 꼭 잡고 서약한 날짜가 6년이 흘렀습니다.

시간이 정말 살과 같습니다. 그 아름답던 처자가 한 남자의 아내로서, 그리고 벌써 두 아이의 엄마로서 제 역할을 다 하고 있으니 말이지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이는 아니더라도 최소한 매년 꼭 한 번씩은 가족들 모두가 함께하는 여행을 하자고 했었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얼마 전 막 60일 지난 둘째 녀석이 아직 너무 어려서 여행을 간다는 자체가 힘들군요.

곰곰이 생각해 보니 결혼하면서 했던 약속들이 아직 지켜진 게 하나도 없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불평불만 없이 제 옆을 잘 지켜준 집사람에게 이 자리를 빌려 고맙다는 말을 전하며 예전에는 자주 하더니 요즘은 사랑한다는 말을 안 한다고 불평하던데 아직도 여전히 당신만을 사랑한다는 말도 꼭 전하고 싶습니다.






      To. 주현


      ♡ 6 번째 결혼기념일을 자축하며~~~ ♡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우리 두 아들과 당신에게

      앞으로도 사랑과 정으로 사랑받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해 주고픈 아빠이자 남편이...


      From. 창렬










P.S: 제 블로그를 방문해 주신 분들께~
       오늘 하루만 이 글을 첫 화면에 올려 두겠습니다.
       혹시라도 축하해 주시면 우리 부부에게 크나큰 선물이 되겠습니다. ^^;



▶ 내용이 도움이 되신다면 RSS 기능으로 구독하세요.    |  Add to Google
▶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눈이 편안해집니다. 클릭하세요~ →  나눔글꼴 설치하기

Comments

Please~ ^^

자~, 이제 댓글 하나만 다시면 됩니다~  

댓글 입력 폼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