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래에 발생한 공포의 블루 스크린(Blue Screen Of Death - BSOD) 중에 제일 잘 알려진 것으로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에서 나타난 것입니다. 윈도의 블루 스크린은 우리 개인 PC에서만 일어나는 현상은 아닙니다. 운영체제로 윈도 플랫폼을 사용하는 모든 전자 기기에서 여차하면 나타날 수 있는 익숙한 풍경입니다. 표현되는 블루 스크린의 형태나 종류는 모두 제각각이지만 블루 스크린을 접했을 때 나타나는 반응은 보통 하나로 귀결됩니다. 짜증과 분노가 아닐까 합니다.

세계 각지의 공공장소에서 우리의 일상 속에 나타난 블루 스크린을 한번 볼까요?


1. 라스 베이거스의 Paris


Las Vegas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지만 버젓이 발생했습니다.
bsod_01


2. 마이크로소프트의 에러 메시지가 런던 번화가의 서커스를 침공


런던의 번화가 Piccadilly에 있는 Piccadilly 서커스의 광고창에 나타난 윈도 에러 메시지입니다.
bsod_02


3. 비디오 게임방


주인 아저씨에게 환불해 달라고 하는 방법 외에는 뾰족한 수가 없어 보입니다.
bsod_03

bsod_04


4. 투자하고 싶은 마음이 생기겠습니까?


bsod_05


5. 공항


비행기 운항에는 지장 없지만 공항 관계자 입장에서는 난감하겠는데요. 아마 마이크로소프트를 향해 욕 많이 할 것 같습니다. ^^
bsod_06

bsod_07

bsod_08


6. 지하철


공항에 이어 지하철에 나타난 블루 스크린입니다.
bsod_09

bsod_10


7. 2008 베이징 올림픽


유명한 장면입니다. 국가적인 행사에 초를 치는 미국 기업 마이크로소프트가 많이 미웠겠는데요. ^^
bsod_11

bsod_12


8. 뉴욕의 Big Apple


하루 24시간 내내 깨어 있는 뉴욕의 타임스 광장에 나타난 공포의 블루 스크린입니다.
bsod_13

bsod_14
지하철을 이용하기 위한 매트로 카드 발매기에서도 나타나 주시는군요.


9. 패스트 푸드 레스토랑


맥도널드라고 해서 피해갈 수 없습니다.
bsod_15


10. 주유소


저러면 기름 주유가 안 되는 건가요? 정말 그렇다면 남의 장사 말아 먹는군요.
bsod_16

bsod_17


11. 현금 자동 인출기와 주차비 계산기


돈줄을 쥐고 안 놓아 주는 현장입니다.
bsod_18

그리고 이건 주차비 수령을 거부하며 파업하는 현장 ^^
bsod_19


12. 마이크로소프트


오늘의 하이라이트입니다. 수 틀리면 자기를 만든 모기업이라고 해서 봐주는 일 따위는 없습니다.


빌 게이츠가 웃고는 있지만, 글쎄요... 속은... ^^

마지막 보너스로 블루 스크린 스크린 세이버를 소개해 드립니다. 정식 명칭은 BlueScreen Screen Saver v3.2입니다. 재미있는 것은 이 스크린 세이버가 등록되어 있는 곳이 마이크로소프트의 TechNet 사이트라는 겁니다. ^^
아래 아이콘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download


▶ 내용이 도움이 되신다면 RSS 기능으로 구독하세요.    |  Add to Google
▶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눈이 편안해집니다. 클릭하세요~ →  나눔글꼴 설치하기

Comments

  1. Favicon of http://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 2009.03.24 08:37

    이제 블루스크린은 생활의 일부가 아닌가 싶어요 >.<
    이리 많은 블루(블랙) 스크린이 있다는건 그만큼 Windows가 널리 사용된다는 건데 ㅎㅎㅎ
    MS 욕 많이 먹겠어요 ㅋㅋ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3.24 09:12 신고

      저같은 경우는 한번씩 주기적으로 하드웨어를 대대적으로
      교체하곤 합니다. 그때 종종 블루 스크린이 저를 반겨 줍니다. :)

      블루 스크린 스크린 세이버까지 자사 관련 페이지에 등록시켜
      놓은 것을 보면 MS는 이제 무덤덤한 경지에 이르렀을지도 모르죠. ^^

  2. Favicon of http://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2009.03.24 18:35

    공포의 블루스크린...ㅋㅋ..공감입니다.... 80년대 중반 국내 pc첨 들어왔을때 모니터 색상은..공포의 그린색 이였지요..이후 블루톤도 나왔던것으로 기억되네요...ㅋㅋㅋ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3.24 22:11 신고

      예~ 머니야님 :)
      충격과 공포! 딱 들어맞는 말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보니 아직도 그린색상의 모니터를 쓰는 곳이
      있지 않나요? 예전 시골의 당구장에서 얼핏 본 것 같은데... ㅋㅋ

  3. 냥이 2009.04.23 01:03

    저도 국내에서 지하철로 이동하는데 블루스크린을 본적이...(아쉽지만 사진은 없음)예전에 95쓸땐 블루스크린 무지 봤습니다. 그럼 그냥 컨트롤+알트+델! 컨트롤+알트+델!(알트+컨트롤+델 두번 누르면 재부팅이 되죠.) 또는 본체에 붙은 재부팅 버튼을 쿡! 98가면 어쩌다 한번 나오다 XP가면 보기가 약간 힘들어 지고 vista가니 영영 못 본다는...저에게는 블루 스크린이 shock&awe는 아니더군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4.23 10:01 신고

      국내에서 직접 목격하신 적이 있군요.
      저는 아직도 갑작스런 블루 스크린 볼 때면 가슴이 답답해지던데요. ^^; 물론 자주 보는 건 아니지만요.

  4. 냥이 2009.04.23 02:42

    저 다운받는것 다운받고 쓰다 놀랐다는...갑자기 재부팅한다고 해서 마우스를 움직여 봐도 아무 거리낌 없이 재부팅하는것 처럼 화면을 보이게 하니...

    perm. |  mod/del. |  reply.
  5. Favicon of http://www.vcnc.co.kr BlogIcon 김상우.VC. 2009.05.20 11:56

    너무 재밌네요 ㅎㅎ
    트랙백 걸어둡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5.20 15:48 신고

      하긴 마소가 마우스나 키보드와 같은 하드웨어에 대한 불평이 소프트웨어에 대한 불평에 비하면 양호하겠지요. :)

  6. 길걸어가던인간 2009.12.20 09:38

    아나..
    비스타에서 블루를 봤네요 ㅠ
    초기 비스타 롱혼에서는 블루가 무조건 레드라죠?
    지금의 비스타도 레드가 있지만..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12.20 22:42 신고

      저는 비스타를 두번 깔아보고는 바로 지우고 XP로 돌아갔던 전력이 있기 때문에 비스타에서는 BOD를 본 적이 없습니다.
      XP에서 윈도 7으로 바로 건너 뛰었다고 봐야겠죠. ^^

Please~ ^^

자~, 이제 댓글 하나만 다시면 됩니다~  

댓글 입력 폼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