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까지도 꿈만 같습니다. 정말 꿈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왜 인간이란 동물은 곁에 있을 때는 그 소중함을 모르다가 가고 나서야 후회를 하는 과정을 되풀이하는지... 잊지 말자 다짐을 하건만 돌아서면 다시 후회스러운 전철을 그대로 밟아갑니다.

노무현 대통령님께서 가시고 난 뒤 여기저기서 잘 알려지지 않았거나 감추어졌던 이야기들이 하나, 둘씩 세상 밖으로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그런 영상물이나 사진을 보면서 또 한 번 콧잔등이 시큰해집니다. 왜 대통령직을 수행하실 때, 봉하마을의 보통 사람으로 살아가실 때는 그런 모습을 못 본 것인지... 못 본 것이 아니고 보려고, 찾으려고 하지 않았다는 게 더 맞겠죠.

지금도 가증스러운 수구 기득세력들은 어떻게든 노무현 대통령님의 서거를 깎아내리려고 혈안이 되어 있습니다. 예의를 갖출 필요를 느끼지 못하는 인간 구실 못하는 한 늙은이[각주:1]는 '자살을 왜 서거라고 떠받드는지 모르겠다.'라는 투로 지껄이고 있습니다. 自, 他를 원론적으로 억지로 끼워 맞춰서 폄하하려고 기를 쓰고 있는가 본데 물리적인 가해자가 없다 뿐이지 어떻게 이게 자살이라고 할 수가 있을까요? 명명백백한 타살입니다. 정말 부끄러움을 모르는 금수(집단)입니다.

저에게 남기신 말씀은 아니지만, 노무현 대통령님의 유서에도 나와 있듯이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는 큰 뜻을 되새기며 이제는 추악한 금수(집단)에게 흥분하는 일 따위는 안 하려고 합니다. 뼛속까지 썩어 문드러진 수구 기득세력이 인간의 감정이 있기를 기대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기도 하고, 애초에 그 짐승들에게 기대나 희망을 품지 않았으니 실망할 일도 없습니다.[각주:2]
그냥 마음이 맞는 분들과 조용히 그분의 행적을 기리며, 차분하게 사무치는 그리움을 달래고 싶습니다.


 남은 말(言), 말, 말                                          





노스트라무현 (노무현 대통령의 예언)

아래 '더보기'를 클릭하시면 영상이 자동 재생됩니다. 스피커 볼륨을 미리 조절하시기 바랍니다.


추모곡 We Believe

  • 노무현 대통령 추모 위젯 및 배너 달기


  1. 정말 이런 사람들이 우리사회 지식인입네하고 사회 각지에 명함 뿌리는 걸 보면 답답할 따름입니다. [본문으로]
  2. 상종을 하면 같은 금수가 되니 근처에 얼씬도 안 하는 게 정답인 것 같습니다. [본문으로]
▶ 내용이 도움이 되신다면 RSS 기능으로 구독하세요.    |  Add to Google
▶ 이 블로그는 나눔글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눈이 편안해집니다. 클릭하세요~ →  나눔글꼴 설치하기

Comments

  1. Favicon of http://www.narimi.kr BlogIcon 나림아빠 2009.05.26 17:03

    좋은 곳으로 가셨길... 부디 평안하시길... 빕니다...

    perm. |  mod/del. |  reply.
  2. Favicon of https://giga771.tistory.com BlogIcon sky~ 2009.05.27 09:27 신고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perm. |  mod/del. |  reply.
  3. Favicon of http://hanttol.tistory.com BlogIcon 솔이아빠 2009.05.28 08:25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3년뒤에도 지금의 일을 잊지말고... 소중한 한표 행사하렵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s://comfunny.pe.kr BlogIcon 부스카 2009.05.28 18:22 신고

      그러나 3년 반 뒤에 노무현 대통령님과 같은 후보가 나올 수 있을까요? 아니 3년 반 뒤가 아니라 앞으로 나올 수 있을까요? 그 생각하면 암담합니다. ㅠㅠ

Please~ ^^

자~, 이제 댓글 하나만 다시면 됩니다~  

댓글 입력 폼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