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미있는 지구촌

약육강식의 야생 세계

2009년도 이제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시기에 맞춰 한 해를 결산하는 기사거리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 요즘입니다.

영국의 Telegraph에서 '2009 올해의 사진' 중 서로 먹고, 먹히는 야생동물 사진을 선별하여 소개하고 있습니다. 한때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사진도 보이는군요. 한 순간의 방심이 생사와 직결되는 살벌한 야생의 세계에 한번 빠져 보시죠~ 간혹 좀 잔인하다 싶은 이미지는 폴딩 처리를 해두었습니다. 그런 이미지는 펼쳐서 보시면 됩니다.

이곳에 소개한 이미지 외에 아래 링크로 가시면 더 많은 야생의 먹이사슬과 관련한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Pictures of the year 2009: animals eating each other


약육강식의 야생 세계


약육강식의 야생 세계

물고기를 잡아먹고 있는 뱀을 사냥한 왜가리.




약육강식의 야생 세계

악어가 하마 새끼를 노리다가 어미 하마에게 쫓겨 달아난 곳이 하필 하마 무리가 있는 곳. 결과는 뭐...


약육강식의 야생 세계

한때 합성이냐, 아니냐로 화제를 모았던 이미지. 올리브 비단뱀이 왈라루를 끌어올리고 있는 장면. 호주 서부의 Kimberly.


약육강식의 야생 세계

역시 올리브 비단뱀. 불룩한 저것은 말티즈. 강아지의 몸무게는 뱀보다 더 무거운 5.8kg이었다고.


약육강식의 야생 세계

줄무늬 우산뱀으로 추정되는 독사를 잡아먹고 있는 두꺼비.


약육강식의 야생 세계

자기 꼬리를 삼킬 정도로 너무나 배가 고팠던 왕뱀. 머리가 나쁘면 꼬리가 고생이라고.


약육강식의 야생 세계

청둥오리를 통째로 삼키는 왜가리. 강변 먹이사슬에서 왜가리는 상위 포식자 위치에 해당.


약육강식의 야생 세계

식성 또한 좋아서 사진처럼 거북이나 심지어 토끼까지 잡아먹는다고.


약육강식의 야생 세계

말벌을 먹고 있는 사마귀.


약육강식의 야생 세계

덩치가 더 크니 곤충의 천적인 개구리마저 사냥하는 사마귀. 하지만, 이 사진 이후의 결과는 비록 다리 한쪽은 조금 뜯어먹혔지만 개구리는 무사히 도망갔다고.


약육강식의 야생 세계

겁을 상실하고 바로 코앞에서 표범의 먹이를 훔쳐먹고 있는 생쥐. 먹고 죽은 생쥐는 때깔도 좋다?


약육강식의 야생 세계

독수리의 굴욕. 어쩌다가 까마귀나 태우고 다니는 신세가 되었는지.


약육강식의 야생 세계

아마추어 사진작가에 의하여 촬영된 고릴라들의 결투 장면. 살벌한 분위기가 그대로 전달되는 듯.



Pictures of the year 2009: animals eating each other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정말로 아무 이야기나 올리는 채널]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